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박근혜, 나물반찬 내놓으면 딱 20g만" 20년 靑셰프가 전한 대통령 입맛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20년간 역대 대통령 5명 식사 담당
"盧 가장 생각나…직원들에게 항상 칭찬"

20년 경력 청와대 셰프 천상현 씨가 역대 대통령의 식사와 관련한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청와대 최초 중식 셰프인 천씨는 1998년 故(고) 김대중 전 대통령 때 청와대에 들어가 2018년 문재인 전 대통령까지 20년간 총 5명의 대통령 식사를 담당한 인물이다.


천씨는 23일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김 전 대통령을 최고의 대식가로 꼽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식사량이 점차 줄긴 했지만, 임기 초반 2년까지는 유도선수에 버금갈 정도의 식사량을 자랑했다고 한다.

김 전 대통령이 특히 좋아한 음식은 삭히지 않은 홍어회였다. 천씨는 "맛 들이면 흑산도 삭힌 홍어 못지않게 맛있다"며 "생선 살에서 인절미 맛이 난다. 진짜 별미"라고 했다.


천씨는 가장 마음이 가고 생각나는 대통령으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꼽았다. 그는 "한 나라의 대통령이었지만 옆집 아저씨 같은 느낌이었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께서는 저희가 모시는 대로, 가리는 음식 없이 언제 어디서나 잘 잡수셨다"며 "직원들에게도 '오늘 너무 맛있었다', '이렇게 다시 끓여줘라' 등 항상 칭찬을 건넸다"고 전했다.

"박근혜, 나물반찬 내놓으면 딱 20g만" 20년 靑셰프가 전한 대통령 입맛
AD
원본보기 아이콘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직원들이 놀랄 정도로 정확한 식사량으로 소식을 해 '인간 저울'로 불렸다고 한다. 천씨는 "박 전 대통령 까다로울 것 같죠? 안 그렇다"며 "소박하시고, 각종 나물 반찬을 20g씩만 드셨다. 저희가 넘치게 내놔도 딱 20g씩만 식사하셨다"고 전했다.


청와대 셰프 천상현 씨. [이미지출처=천씨 인스타그램]

청와대 셰프 천상현 씨. [이미지출처=천씨 인스타그램]

원본보기 아이콘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입맛이 없을 때 보양식으로 돌솥 간장 달걀밥을 먹었다. 또 문재인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과 입맛이 비슷해 막회와 국밥을 즐겨 먹었다고도 전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