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서울 인구 늘어난 곳 은평 포함 2곳 뿐, 신세계건설 ‘빌리브 에이센트’ 각광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서울 인구 늘어난 곳 은평 포함 2곳 뿐, 신세계건설 ‘빌리브 에이센트’ 각광
AD
원본보기 아이콘

지난 15년 간 서울 전체 인구가 7.6% 감소했다.


행정안전부 통계를 살펴보면, 올해 2월 기준 서울시 인구는 942만 7,583명으로 집계가 시작된 2008년 1월(1,020만 1,656명) 대비 77만 4,073명 줄었다. 특히 노원구(-11만 4,082명), 도봉구(-6만 5,094명), 양천구(-6만 3,596명) 등 총 22개 자치구가 모두 감소했다.

지역별 인구수 순위를 보면 송파구, 강서구, 강남구, 노원구, 관악구가 상위 5위에 자리했다. 2008년 9위에 그쳤던 은평구는 이 기간 동안 인구가 증가해 6위까지 올랐다. 서초구는 14위에서 10위로 가장 큰 폭의 순위 상승이 있었으나 인구는 0.3% 줄었다.


반면 송파, 은평, 강서구는 오히려 증가세를 보였다. 송파구는 62만 6,556명에서 65만 8,868명으로 5.2% 늘었고, 은평구(45만 8,425명→46만 5,627명), 강서구(56만 3,325명→56만 8,666명)도 각각 1.6%, 0.9% 증가했다.


인구 증가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 거래도 활발히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2008년부터 2022년까지 주택매매거래가 가장 많은 곳은 강서구(14만 2,157건), 은평구(13만 6,872건), 노원구(13만 3,660건), 송파구(12만 4,939건) 순이다. 인구가 증가에 따라 주택수요가 뒷받침됐고, 거래량도 높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노원구과 양천구는 인구가 크게 감소했으나 각각 중계동, 목동 학원가의 교육수요가 몰려 거래량은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서울 엑소더스 현상으로 경기도로 전입하는 인구가 늘며 서울 인구가 줄어드는 가운데, 송파, 강서, 은평구만 증가세를 보였다”며, “이들 지역은 대규모 주거지 조성을 시작으로, 최근까지도 개발이 이어지며 인구가 꾸준히 유입되고 있고, 탄탄한 배후수요를 바탕으로 부동산 거래도 활발하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신세계건설은 서울 은평 불광동에 ‘빌리브 에이센트’를 공급한다. 빌리브 에이센트는 서울 은평구 불광동 일원에 들어서며, 지하 5층~지상 24층, 전용면적 49~84㎡, 총 492세대/실 규모로 조성된다.


신세계건설 ‘빌리브 에이센트’는 전 타입 천장고를 2.5m로 높여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또한 각 층에 세대당 창고 제공(101동은 지하층 설치 예정)를 제공해 넉넉한 수납공간을 마련했고, 4BAY 특화 설계 및 듀얼웨이 혁신평면(84타입) 등으로 아파트 수준의 주거여건을 누릴 수 있게 했다.





최봉석 기자 mail00@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