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손자 정의선이 되살린 정주영의 '포니'…반세기만에 '쿠페'로 컴백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伊 현대 리유니온 행사서 공개
'포니' 국내 첫 독자생산 모델
자동차 산업에 특별한 의미
"정주영·정세영·정몽구 회장과
우리 모두의 노력으로 이뤄낸 성과"
고객 반응 따라 양산 가능성도 열어둬

현대차는 포니 쿠페 콘셉트 복원 모델을 18일(현지시간) 처음 공개했다. 반세기 전인 1974년 포니 쿠페가 첫선을 보였던 이탈리아에서 ‘현대 리유니온 행사’를 열고서다.


손자 정의선이 되살린 정주영의 '포니'…반세기만에 '쿠페'로 컴백
AD
원본보기 아이콘

포니는 현대차는 물론 우리나라 첫 독자 생산 모델로 국내 자동차 산업에서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포니 쿠페는 해외 시장을 염두에 두고 개발했으나 실제 양산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과거 30대 시절 포니를 디자인했던 조르제토 주지아로는 80대가 돼 지난해 11월 복원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탈리아 레이크 코모에서 18일(현지시간) 열린 ‘현대 리유니온’ 행사에서 포니 쿠페 복원모델이 처음 공개됐다. 1974년 토리노모터쇼에 콘셉트카로 소개됐으나 실제 양산되지 못한 모델로 49년만에 원작자의 손에 되살아났다. 김용화 현대차 부사장(사진 왼쪽부터), 피터 슈라이어 고문, 이충구 전 사장, 호세 무뇨스 사장, 장재훈 사장, 조르지오 발테리 당시 엔지니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조르제토 주지아로 디자이너, 루크 동케볼케 사장, 이상엽 부사장, 조르제토의 아들 파브리치오 주지아로 등 현대차그룹 전·현직 임직원과 70년대 포니 개발 당시 주역이 한 자리에 모였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이탈리아 레이크 코모에서 18일(현지시간) 열린 ‘현대 리유니온’ 행사에서 포니 쿠페 복원모델이 처음 공개됐다. 1974년 토리노모터쇼에 콘셉트카로 소개됐으나 실제 양산되지 못한 모델로 49년만에 원작자의 손에 되살아났다. 김용화 현대차 부사장(사진 왼쪽부터), 피터 슈라이어 고문, 이충구 전 사장, 호세 무뇨스 사장, 장재훈 사장, 조르지오 발테리 당시 엔지니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조르제토 주지아로 디자이너, 루크 동케볼케 사장, 이상엽 부사장, 조르제토의 아들 파브리치오 주지아로 등 현대차그룹 전·현직 임직원과 70년대 포니 개발 당시 주역이 한 자리에 모였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원본보기 아이콘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해 "정주영 선대회장은 ‘완벽히 자동차를 생산할 수 있는 나라는 항공기까지 무엇이든 생산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갖고 독자적인 한국 자동차를 만들겠다는 비전을 실현했다"며 "이탈리아, 한국을 비롯해 포니의 성공에 역할을 해준 모든 분께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복원된 포니 쿠페의 모습(위), 1974년 당시 포니 쿠페의 모습 /현대차그룹

복원된 포니 쿠페의 모습(위), 1974년 당시 포니 쿠페의 모습 /현대차그룹

원본보기 아이콘

현대차가 과거를 되짚는 건 자신감이 깔려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여기에 고유 독자 모델을 개발해 자동차를 국가 중추 수출산업으로 키우고자 했던 정주영 회장의 수출보국 정신, 글로벌 브랜드로 나아가고자 했던 당시 임직원의 열정을 짚어보고자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고 회사는 전했다.


정의선 회장은 이와 관련 "정주영 선대회장, 정세영 회장, 정몽구 명예회장 그리고 우리 모두의 노력으로 오늘날 우리가 있는 게 아닐까 한다"며 "다 같이 노력해서 만든 것이기 때문에 같이 공유하고 우리가 더 발전시키도록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30대 시절 포니를 디자인한 조르제토 주지아로(사진 왼쪽)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포니 쿠페 복원 모델에 타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30대 시절 포니를 디자인한 조르제토 주지아로(사진 왼쪽)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포니 쿠페 복원 모델에 타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원본보기 아이콘

포니는 국산 자동차의 효시로 꼽히지만 현대가(家) 내부에선 미묘한 위상을 갖는다. 해외 자동차 업체와의 기술제휴 등 회사 설립 초창기 밑바탕을 다진 건 정주영 회장의 동생 정세영 HDC그룹 명예회장이다. 정세영 회장의 애칭이 포니정이었고 이 별명을 그대로 따온 재단도 있다.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 현대차 초기부터 각종 사업을 지휘하며 자동차 사업 기틀을 닦았다.<사진제공:현대산업개발>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 현대차 초기부터 각종 사업을 지휘하며 자동차 사업 기틀을 닦았다.<사진제공:현대산업개발>

원본보기 아이콘

현대그룹의 자동차 사업은 1999년 정세영 회장이 지분을 넘기면서 정몽구 회장이 맡게 된다. 그때 정몽구 회장은 현대정공 대표를 맡고 있었다.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인 갤로퍼를 만든 곳이 바로 현대정공이다. 말하자면 현대차 세단의 뿌리는 포니다. 반면 SUV의 시조는 갤로퍼다. 또 포니는 정세영 명예회장, 갤로퍼는 정몽구 회장의 작품으로 봐야 한다. 정의선 회장의 발언은 이런 현대차의 지난 역사를 떠올리게 만든다는 평가다.


1985년 포니엑셀 신차발표회에 참석한 고 정주영 현대그룹 선대회장<사진제공:현대차그룹>

1985년 포니엑셀 신차발표회에 참석한 고 정주영 현대그룹 선대회장<사진제공:현대차그룹>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에 복원된 포니 쿠페는 쐐기 모양의 노즈, 원형 헤드램프, 과감한 선으로 공개 당시 전 세계 주목을 받았다.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된 대시보드 역시 당시로선 독특한 구조였다. 토리노모터쇼 공개 이후 수출 전략차종으로 양산 직전까지 개발했으나 1979년 석유파동으로 인한 경기침체와 경영환경 악화로 실제 양산하지 못했다. 이후 홍수로 도면과 차량이 유실되기도 했다.


다만 당시의 경험은 수소차·전기차 등 새로운 사업을 하는 과정에서 자산이 됐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날 같이 전시된 고성능 수소 하이브리드차 N비전74의 디자인도 포니 쿠페를 계승한 것이다. 현대차의 첫 전용전기차 아이오닉5는 포니에서 크고 작은 영감을 얻었다. 포니 쿠페 양산 가능성은 열어놨다. 정의선 회장은 "디자이너께선 꼭 양산했으면 하시지만 따져봐야 할 게 많다"며 "당연히 많은 고객이 좋아한다면 양산 못 할 건 없다"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70년대 포니를 디자인했던 조르제토 주지아로<사진제공: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70년대 포니를 디자인했던 조르제토 주지아로<사진제공:현대차그룹>

원본보기 아이콘

현대차는 19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클래식카·콘셉트카 전시회 콩코르소 델레간차 빌라 데스테에 N비전74를 출품하기로 했다. 이번에 처음 연 현대 리유니온 행사는 글로벌 헤리티지 프로젝트나 주요 행사에 맞춰 회사의 과거 유산을 알릴 수 있는 브랜드 플랫폼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전동화 전환 시대에 과거로부터 변하지 않는 브랜드 가치를 살피는 건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리더가 되기 위해 중요한 과제"라며 "앞으로 현대차의 다양한 과거 유산이 미래 혁신과 융합할 때 유서 깊은 브랜드만이 제공할 수 있는 가치를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974년 토리노모터쇼에 공개된 포니 쿠페 콘셉트카. 현대차는 독자모델 개발을 염두에 두고 차량 디자이너를 수소문해 30대 이탈리아 디자이너 조르제토 주지아로와 접선했다. 주지아로는 당시 설계용역비로 120만달러를 요구했다. 다른 업체보다 두 배 비싼 수준이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1974년 토리노모터쇼에 공개된 포니 쿠페 콘셉트카. 현대차는 독자모델 개발을 염두에 두고 차량 디자이너를 수소문해 30대 이탈리아 디자이너 조르제토 주지아로와 접선했다. 주지아로는 당시 설계용역비로 120만달러를 요구했다. 다른 업체보다 두 배 비싼 수준이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원본보기 아이콘
수소 하이브리드 고성능 롤링랩 N비전74. 포니 쿠페 디자인을 계승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수소 하이브리드 고성능 롤링랩 N비전74. 포니 쿠페 디자인을 계승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원본보기 아이콘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이수만과 상하이 동행한 미소년들…데뷔 앞둔 중국 연습생들?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국내이슈

  • 관람객 떨어뜨린 카메라 '우물 우물'…푸바오 아찔한 상황에 팬들 '분노' [영상]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해외이슈

  • "여가수 콘서트에 지진은 농담이겠지"…전문기관 "진짜입니다"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PICK

  • 벤츠 신형 C200 아방가르드·AMG 출시 속도내는 中 저고도경제 개발…베이징서도 플라잉카 날았다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대통령실이 쏘아올린 공 '유산취득세·자본이득세'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