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뉴 아이디, '투니 플래닛' 론칭…K-키즈콘텐츠 총출동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NEW)의 사내벤처 뉴 아이디는 국내 대표 키즈 콘텐츠로 구성된 종합 애니메이션 채널 ‘투니 플래닛’(TOONY PLANET)을 영미권 주요 광고 기반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FAST·Free Ad-Supported TV) 플랫폼에 론칭했다고 10일 밝혔다.


뉴 아이디는 FAST 시장에서 84개 실시간 채널을 글로벌 플랫폼으로 송출하는 미디어 테크 기업이다. 별도의 가입과 구독료가 필요 없는 광고 기반의 미디어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점을 활용해 한국 콘텐츠 서비스 플랫폼을 확장하고 있다.

글로벌 K-키즈 애니메이션 채널 ‘투니 플래닛’ [사진제공=뉴 아이디]

글로벌 K-키즈 애니메이션 채널 ‘투니 플래닛’ [사진제공=뉴 아이디]

AD
원본보기 아이콘

뉴 아이디는 종합 애니메이션 채널 ‘투니 플래닛’을 개설하고 국내 주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키즈 카테고리 1위 ‘또봇’, 25년 차 글로벌 K-키즈 브랜드 국민 여동생 ‘콩순이’, 660만 구독자를 보유 중인 ‘로보카폴리’, 국내 1위 여아물 지식재산(IP)으로 세계에서도 주목받는 ‘캐치! 티니핑’, 키즈 애니메이션 한류의 대표 주자 ‘미니특공대’, 국내 최초 애니멘터리 (애니메이션+다큐멘터리) ‘명탐정 피트’, 국내 애니메이션 최초로 전 세계 12개국 넷플릭스 10위권을 기록한 ‘베베핀’, 논버벌 슬랩스틱 코미디로 전 세계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젤리고’, 200만 구독자를 보유 중인 ‘코코비’를 한데 모았다.

단일 키즈 채널 중 가장 풍성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투니 플래닛’ 채널은 글로벌 미디어 기업 로쿠(Roku)의 ‘더 로쿠 채널’, LG전자의 ‘LG 채널’, 2500만 사용자를 확보한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 ‘플렉스(Plex)’ 등 주요 FAST 플랫폼을 통해 미국, 캐나다, 영국, 유럽 일부 국가 커넥티드TV(CTV) 시청자들에게 지난 4일(미국 기준)부터 서비스되고 있다.


콘텐츠 장르와 시청 취향별로 구분된 실시간 방송 채널을 제공하는 FAST 시장이 커지면서 K-팝, 드라마, 영화, 예능에 이어 K-키즈 콘텐츠의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뉴 아이디는 더핑크퐁컴퍼니와 손잡고 글로벌 주요 FAST 플랫폼에 ‘아기상어 TV’(BABY SHARK TV) 채널을 론칭한 이후 키즈 카테고리 내 시청 시간 1위를 기록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투니 플래닛’을 통해 K-키즈 팬덤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박준경 뉴 아이디 대표는 “TV 기반의 FAST 서비스에 최적화된 가족 채널 ‘투니플래닛’을 통해 K-키즈의 매력을 알리고, 새로운 해외 팬덤이 캐릭터 사업 확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수연 기자 syo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