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전광훈 교회, 재개발 후보지 '알박기' 정황…장위8구역 건물 매입 시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지난달 15일 오후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지난달 15일 오후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서울시 성북구 장위10구역에 있는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가 장위8구역 내 사우나 건물 매입을 시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사랑제일교회 측은 보상금을 놓고 장위10구역 조합과 갈등을 빚은 만큼, 장위8구역 주민은 향후 교회 측이 막대한 보상금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24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사랑제일교회 측은 지난 16일 장위8구역 내 한 사우나 건물 및 주차장 등에 대해 성북구청에 토지거래허가를 신청했다. 구청은 신청접수 후 15일 이내 허가 여부를 통보해야 한다.

장위8구역은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된 직후인 2021년 3월 30일부터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됐다. 토지거래허가제는 일정 면적 이상의 토지를 거래할 때 사전에 관할지역 시장, 군수 또는 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만 땅을 사고 팔 수 있는 제도다.


허가 신청 소식이 알려지자 장위8구역 주민들은 우려를 표하고 있다. 사랑제일교회 측은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과 철거 보상금을 두고 갈등을 겪어왔는데 장위8구역 내에서도 향후 비슷한 상황이 재연될 수 있어서다.


당시 장위10구역 조합은 서울시 토지수용위원회의 감정평가에 따라 약 82억원과 종교 부지 보상금을 지급하려 했으나 사랑제일교회 측이 이를 거부하며 563억원을 요구했고, 조합은 명도 소송을 제기해 모두 승소했음에도 사랑제일교회 측은 끝내 이를 거부했다.

이에 조합은 사랑제일교회 구역을 빼고 재개발을 추진하려 했으나, 교회가 10구역 한가운데 있고 인허가 절차를 다시 밟아야 하는 등 사업 지연 등을 이유로 지난해 9월 총회에서 보상금 500억원(공탁금 85억원 포함) 지급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후 이주합의서까지 작성했으나, 사랑제일교회 측은 4월 이주 조건으로 아파트 두 채를 추가 요구하며 갈등이 끝나지 않고 있다.


현재 장위8구역 재개발준비위원회는 장위8구역을 포함한 장위동 주민을 대상으로 탄원서를 걷고 있다. 지난 21일 오후부터 지금까지 벌써 2500장 이상 받았다.


교회 측이 사들이려는 상가 부지는 장위재정비촉진지구로 결정돼 도시계획도로시설사업이 예정된 곳이다. 이에 준비위는 만약 교회가 알박기에 나서 도시계획도로가 개설되지 않으면 장위8구역은 물론 인접한 구역의 사업계획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토지거래로 인해 향후 장위8구역 공공재개발사업의 지연과 추가 부담금 상승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주민의 건전한 생활환경 보호에 위해를 끼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