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재벌집 고명딸이 선택한 '튼튼한 럭셔리'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에 첨단 안전기술
작년 국내 4361대 판매…전체의 30%

볼보자동차가 배우 김신록과 함께 한 준대형 고가 세단 S90의 광고를 최근 공개했다. 광고는 "럭셔리란 삶 속의 가치 있는 경험으로 자신만의 품위를 만들어 가는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김씨는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했던 대사 "고명이 아니라 메인디시라고"를 여러 버전으로 연습한다. 다양한 표현을 연습하면서 진짜 완성된 감정의 대사가 무엇인지 찾는 과정을 보여준다.


진정한 럭셔리는 한순간에 매료되는 게 아닌 감각적 경험을 거쳐 그 속에 담긴 기품을 알아볼 때 구현된다는 얘기다. 이는 볼보가 추구하는 럭셔리와 맞닿아 있다. 안전·신뢰·지속가능성 등 나와 가족을 위해 진정으로 필요한 가치를 고민하고 이를 통해 드러나는 자연스러운 품위가 바로 그것이다.

배우 김신록이 모델인 볼보자동차 세단 S90<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배우 김신록이 모델인 볼보자동차 세단 S90<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AD
원본보기 아이콘

광고 속 등장하는 S90은 내실 있는 프리미엄을 원하는 고객을 중심으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 국내에서만 4361대 팔렸다. 이는 볼보자동차 국내 전체 판매량의 30% 수준이다.


회사는 북유럽풍의 스칸디나비안 디자인, 여유로운 공간과 고급 실내 사양, 안전기술, 친환경 파워트레인, 스마트한 첨단 커넥티비티를 장점으로 내세운다. 과거부터 이어진 볼보의 디자인 유산과 독창성을 바탕으로 정제되면서도 곳곳에 감각적인 디테일을 더했다. 앞쪽은 카메라를 통합한 3D 형태의 아이언마크, 토르의 망치로 불리는 헤드램프와 연결되는 라디에이터그릴이 현대적인 감성을 더한다. 실내는 자연소재와 장인정신, 기술을 섞어 북유럽 거실을 연상시킨다.


볼보 S90의 오레포스 기어노브. 오레포스는 스웨덴 장인정신이 깃든 크리스탈 전문 브랜드다.<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 S90의 오레포스 기어노브. 오레포스는 스웨덴 장인정신이 깃든 크리스탈 전문 브랜드다.<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원본보기 아이콘

볼보 S90에 들어간 바워스앤윌킨스의 오디오 시스템<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 S90에 들어간 바워스앤윌킨스의 오디오 시스템<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원본보기 아이콘

5m가 넘는 전장은 동급 세단 가운데 가장 긴 수준이다. 실내공간을 좌우하는 휠베이스는 이전보다 120㎜ 늘어난 3060㎜에 달한다. 영국 하이엔드 스피커 바워스앤윌킨스(B&W) 오디오시스템은 이 차의 백미다. 기계적 공진상태를 완벽에 가깝게 구현하는 컨티뉴엄콘으로 모든 좌석에 풍부하고 세밀한 음질을 제공한다고 한다. 예테보리 재즈클럽을 모티브로 한 모드를 고를 수 있고 불필요한 소음을 없애주는 기능도 있다. 스웨덴 왕실에 공급한다는 고가 크리스탈 브랜드 오레포스의 기어노브, 천연 나뭇결을 살린 대시보드는 고급스러운 인상을 더한다.

여기에 실내로 들어온 초미세먼지를 정화하는 공기청정시스템을 포함한 클린존 인테리어 패키지를 전 트림에 기본으로 넣었다. 잠재적 사고 시나리오에서 탑승객을 보호하는 첨단 인텔리세이프 안전시스템도 기본으로 들어간다. 볼보가 처음 개발한 시티세이프티는 자동 제동기능과 충돌 회피 시스템을 결합해 사고를 막는다.


볼보 S90<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 S90<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원본보기 아이콘

차는 물론 보행자나 자전거, 대형 동물도 감지한다. 차량 주인이 다른 이에게 차량을 빌려줄 때 최고속도를 시속 50㎞에서 180㎞까지 미리 설정할 수 있는 기능도 있다. 과거 수입차의 고질적 약점으로 꼽혔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한국인에게 익숙한 티맵으로 해결했다.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 사용자 취향 기반 음악 플랫폼 플로도 작동한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