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파월, "금리동결 고려했지만 지표 강력...연내 인하 없다"(상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최근 지표와 정책 신뢰성 감안해
인상 기조 이어가는 것이 적절하다 판단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은행권의 시스템 위기 공포를 확산시킨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여파와 관련해 "기준금리 인상을 일시 중단하는 방안을 고려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강력한 인플레이션, 노동시장 과열 등 최근 지표와 정책 신뢰성을 감안해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가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그는 "연내 금리 인하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시장의 피벗(pivot·방향 전환) 기대도 일축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파월 의장은 22일(현지시간) 오후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금리 인상을 중단하는 것에 대한 질문에 "회담을 앞두고 (금리 인상 중단을) 고려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 노동시장 등에 대한 데이터가 예상보다 더 강력했기에 금리 인상을 이어가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고 이달 베이비스텝(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은행 문제가 터지기 전에는 (금리를) 더 높여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도 했다"며 물가 목표치 2% 달성을 위한 대중의 신뢰를 유지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Fed는 이번 회의에서 연방기금금리를 기존 4.5~4.75%에서 4.75~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최근 고조된 은행권 시스템위기 우려 속에서도 긴축 행보를 이어간 것이다. 이번 FOMC는 SVB 파산 사태로 은행권 시스템 위기가 고조된 이후 Fed의 첫 금리 결정이라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작년부터 이어진 급격한 긴축이 SVB를 포함한 은행들의 자산 건전성을 악화시키는 직격탄이 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Fed의 긴축 경로에도 제동이 걸렸기 때문이다.

파월 의장 역시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조된 은행 리스크에 대한 설명부터 시작했다. 먼저 그는 "모든 예금자들의 저축은 안전하다"며 "우리의 은행 시스템은 탄탄한 자본과 유동성을 보유했고, 건전하고 강력하다"고 입을 열었다. 또한 "SVB 파산은 예외적 사례"라며 "미국 은행시스템 전반에 걸친 리스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은행 시스템의 건전성 유지를 위해 필요한 모든 수단을 사용할 준비가 돼 있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추가 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파월 의장은 곧바로 인플레이션, 노동시장 과열에 대한 우려를 표하며 Fed의 긴축 기조에 힘을 실었다. 그는 "지난해 중반보다 인플레이션이 일부 완화했으나 여전히 인플레이션 압력은 높은 상황"이라며 "높은 물가가 구매력을 악화시키고 국민들에게 고통을 주고 있음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노동시장과 관련해서도 "임금 상승압력이 약해졌으나 노동시장 역시 너무 강력하다"고 우려를 표했다.


파월 의장은 3월 FOMC 성명서에서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하다’는 문구가 삭제되고 '정책 굳히기' 표현이 들어간 것에 대해 "불확실성을 반영하면서 금리를 올려가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금리인하 가능성에 대해서는 "인하를 예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점도표에서 올해 연말 금리전망치가 기존과 동일한 5.1%로 제시되면서 시장에서는 사실상 한 번의 인상 이후 끝날 것이란 전망이 확산한 상태다. 이에 파월 의장이 직접 피벗 전망을 일축한 것이다. 그는 회견 말미에도 재차 "연내 인하는 없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아울러 물가목표치 2% 달성을 위해 금리 5.1%가 충분히 제약적이냐는 질문에는 "꼭 필요하진 않다"면서도 "신용조건이 긴축적이라 인플레이션이 더 낮아질 수도 있다. 지켜봐야 한다"고 답했다.


파월 의장은 SVB발 사태로 인한 경제적 여파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가계, 기업의 신용조건을 더 엄격하게 만들고 경제적으로도 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어쩌면 금리인상보다 더 큰 부담을 줄 수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이러한 여파의 범위를 알기엔 너무 이르다. 통화정책이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를 결정하는 것도 너무 이르다"고 상황에 따라 정책적 대응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소프트랜딩(연착륙)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도 "아직 경제적 여파를 말하기엔 이르다"며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신용 경색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Fed는 이날 공개한 경제전망요약(SEP)을 통해 올해 인플레이션 전망치는 기존 제시한 3.1%에서 3.3%로 상향했다.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전망은 0.4% 증가로 소폭 낮췄다. FOMC 위원들의 금리 인상 전망을 보여주는 점도표 상 올해 연말 금리중간값은 5.1%로 직전 12월 예상치와 동일했다. 개별 위원의 전망을 살펴보면 18명 중 10명이 올해 연말 금리를 5.0~5.25%로 내다봤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