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연극 시상식에 남·녀 부문이 왜 따로 있죠?…불참합니다"

최종수정 2023.02.03 08:44 기사입력 2023.02.03 08:44

'제3의 성' 정체성 가진 美뮤지컬 배우
브로드웨이 최고권위 '토니상' 불참 선언
"주어진 2개 성별 중에선 택할 수 없다"

남성도 여성도 아닌 ‘제3의 성’을 정체성으로 가진 미국의 뮤지컬 배우가 브로드웨이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인 토니상 시상식에 불참하겠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논 바이너리(Non-binary·남녀 성별 구분에서 벗어난 성 정체성을 지닌 사람) 연기자 저스틴 데이비드 설리번은 토니상 후보로 지명받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토니상은 미국에서 연극의 탁월한 업적을 보인 이들에게 수여하는 상으로서, 연극과 뮤지컬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꼽힌다.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아시아겨경제DB]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설리번은 브로드웨이 뮤지컬 '&줄리엣(&Juliet)'에 주인공 줄리엣의 친구 역할로 출연했으며, 주요 배역인데다가 연기에 대한 평가도 높아 올해 토니상 후보 가능성이 작지 않았다.


설리번이 이 같은 입장을 밝힌 이유는 토니상이 배우의 성별을 구분해 상을 주기 때문이다. 성 정체성을 논 바이너리로 정의하고 있는 자신은 '남녀' 후보로 지명받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는 성명을 통해 "논 바이너리 배역을 연기하는 논 바이너리 연기자로서 이번 시상식 시즌 후보 지명을 앞두고 많은 질문을 받았다"면서 "주어진 두 가지 성별 중 하나를 선택하는 것 외에는 다른 선택이 없다는 말을 들었기 때문에 올 시즌 후보 지명을 포기할 수밖에 없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제75회 토니상 시상식 무대 모습.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어 "(다른 시상식은) 후보군에서 성별을 제거하는 것을 보고 흥분했지만, 토니상이 올해의 후보군에 성별을 통합하거나 논 바이너리 연기자들을 포함하는 등 더 포괄적인 후보 지명을 만들 계획이 없다는 것을 알고 낙담했다"면서 "다양한 성 정체성을 가진 사람들이 모두 존중받을 수 있도록 시상식이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토니상 운영위원회도 후보 지명이 가능한 배우 명단에서 그를 제외했다.


설리번의 지적처럼 성별을 구분하지 않고 후보를 지명하는 시상식이 늘어나는 추세다. 대표적인 예가 대중음악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꼽히는 그래미상이다. 그래미상은 2012년부터 남녀 별도로 선정했던 알앤비(R&B)와 컨트리 등 각 분야 수상자를 통합해 뽑고 있다. 또 '오프 브로드웨이' 작품을 대상으로 하는 오비 어워드, 드라마 리그 어워드 등도 성별 구분이 없는 시상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욱 기자 abc123@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남자답게 한판 붙자" 이근에게 폭행 당한 유튜버 '결투 신청' 식당 4만4000원 '먹튀'…인천 정장커플 주의보 北 커지는 핵위협…어떤 '핵전술 시나리오' 있을까

    #국내이슈

  • "셋 중 누가 진짜야"…또다시 제기된 '가짜 푸틴설' 시진핑 "5선 응원"에 미소지은 푸틴…"친애하는 친구" "이번이 마지막" 다섯 번째 결혼하는 92세 '언론재벌' 머독

    #해외이슈

  • 재산250조 세계1위…손목엔 870만원 '소박한' 시계 [포토]응봉산에 활짝 핀 개나리 [포토] 오늘부터 두 달간 남산 터널 통행료 면제

    #포토PICK

  • 英 오프로더 이네오스 그레나디어, 국내 공개 올드카 스러운 외형의 '반전'..첨단편의기능 탑재한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3000만원대 전기차 전쟁 시작됐다…폭스바겐 ID.2로 참전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BTS·블핑도 반한 英 '해리 스타일스' [뉴스속 그곳]푸틴 러 대통령 기소한 '국제형사재판소' [뉴스속 인물]'한국의 스페이스X' 꿈꾸는 김수종 대표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