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CNN "인천공항에 러시아인이 살고 있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러 동원령 이후 도피한 5명…韓 "수용 거부"
하루 한 끼 먹으며 출국장·면세장서 지내
31일 나올 결정 취소 소송 결과 기다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지난해 9월 내려진 군사동원령을 피해 한국으로 입국하고자 한 러시아인들이 한국 법무부의 거부로 수개월 동안 인천공항에 발이 묶여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러시아인 5명 인천공항에 산다

28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현재 인천국제공항에 머무르고 있는 러시아인은 5명으로, 이들 중 3명은 지난해 10월에, 다른 2명은 11월에 한국에 도착했다. 이들은 한국 도착 후 난민심사를 신청했으나, 법무부는 심사 회부를 거부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지금까지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생활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들의 난민심사 불회부 결정 취소 소송을 돕는 공익법센터 어필의 이종찬 변호사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들에게는 하루 한 끼 점심만 제공돼 나머지 식사는 빵과 음료로 때우고 있다"며 "샤워는 할 수 있지만, 손빨래를 해야 하고 출국장과 면세구역을 벗어날 수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또 이 변호사는 "의료 서비스에 대한 접근이 제한적인데다 이들의 불안정한 상황을 고려할 때 꼭 필요한 정신 건강에 대한 지원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난민인권네트워크 등 한국의 인권 단체들은 한국 정부에 이 남성들을 난민으로 받아들여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본국에서 정치적, 종교적 박해를 피해 난민 지위를 신청한 사람들은 국제법에 따라 보호받을 권리가 있다"며 "이들이 러시아로 돌아갈 경우 구금 또는 강제 징집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하지만 한국 법무부는 "징집 거부는 난민 인정 사유가 아니다"라며 러시아인들의 난민 신청을 심사받을 자격이 없다는 이유로 기각했다. 이에 불복한 러시아인들은 난민심사 불회부 결정 취소 소송을 제기했으며, 오는 31일 나올 소송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CNN "대한민국에서 징병제는 민감한 문제"

CNN은 앞으로 나올 법원의 판단과 한국의 징병제를 연관 지어 설명했다. CNN은 "18~35세 사이의 건강한 남성이라면 누구나 병역의 의무가 있는 대한민국에서 징병제는 민감한 문제"라며 "운동선수나 K-팝 슈퍼스타도 병역 면제 대상이 아니며, 양심적 병역거부도 2018년 판결 전까지 허용되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만약 인천공항에 머무르고 있는 러시아인들이 난민 지위를 인정받게 되면, 한국의 징병제에도 불똥이 튈 가능성이 있다는 해석이다.


지난해 9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동원령을 내린 이후, 첫 주에만 20만 명 이상의 러시아 남성들이 조지아, 카자흐스탄과 인근 유럽연합(EU) 국가로 몸을 피했다. CNN에 따르면 러시아에서는 군사 경험 여부와 상관없이 전과가 없는 60세 이하 남성은 모두 징집 대상이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출가 후 둘째아이' 논란 도연스님 "전 부인이 유전자 검사 거절" "여긴 여자 없으니까 그만 좀"…강남 빌라 울분의 공지, 왜 동창도 몰라봤던 정유정 신상공개 사진…고교 졸업사진 보니

    #국내이슈

  • 소변기서 어린이 식판 설거지한 中유치원…조작 아니었다 '축구의 신' 메시, 사우디 오일머니 거부…"美 마이애미행 확정" "트럼프, 대통령돼선 안돼" 펜스, 美대선 출마 공식화(종합)

    #해외이슈

  • [포토] '아쉬운 패배' [포토] 환호하는 시민들 국토부 "수내역 에스컬레이터 역주행 사고, 철도안전법 위반 여부 조사"

    #포토PICK

  • 포르쉐, 초고성능 전기차 개발 나서…‘미션 X' 공개 [타볼레오]벤츠 E클래스 전기차도 AMG로 탄다 6월의 차 ‘푸조 408’…한국車기자협회 선정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워싱턴, 캐나다 산불에 '코드 퍼플' 발동 [뉴스속 용어]中 역대 최다 응시생 기록 '가오카오' [뉴스속 용어]中 세계 최대 규모로 완공한 '풍동'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