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미분양 한파가 덮쳤다…경쟁률 1:1도 안되는 곳 속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1월 청약단지 11개 중 1대1 넘은 곳 3개
단 1명만 신청한 소단지도 나와
미분양 해소 위해 금융혜택 앞세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부동산 시장 침체가 지속되면서 미분양 한파가 청약 시장을 덮쳤다. 평균 경쟁률 1대1을 넘기지 못한 단지가 속출하면서 일부는 할인 분양과 중도금 무이자 등 파격적 혜택으로 미분양 위기를 극복하려 애쓰고 있다.


29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달 청약을 진행한 11개 단지 중 평균 경쟁률이 1대 1을 넘어선 단지는 3곳에 그쳤다. 1순위 청약 기준으로 충남 서산 해미면 '서산 해미 이아에듀타운'은 일반공급 80가구 모집에 단 1명만 신청했다. 인천 미추홀구 숭의동 '인천석정 한신더휴'도 139가구 모집에 17명이 신청했고, 인천 연수구 '송도역 경남아너스빌'도 94가구 모집에 통장 20개만 접수돼 0.2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미분양 한파가 덮쳤다…경쟁률 1:1도 안되는 곳 속출
AD
원본보기 아이콘

청약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던 대단지도 분위기가 다르지 않다. 경기 안양시 호계동 '평촌 센텀퍼스트'는 1150가구 모집에 257명이 신청해 경쟁률 0.22대 1에 그쳤다. 727가구를 모집한 전북 익산 '익산 부송 데시앙 민간참여형 공공분양주택'도 120명이 신청하는 데 그쳐 0.1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현대건설이 시공한 대구 동구 '힐스테이트 동대구 센트럴'은 478가구 모집에 10명이 신청했다.


다만 분양 수요가 많고 가격 경쟁력이 높은 일부 단지는 여전히 높은 경쟁률을 보이기도 했다. '창원 롯데캐슬 포레스트' 1블록과 2블록 등 2곳은 461가구, 491가구 모집에 각각 1만3000여명이 몰리며 28대 1의 경쟁률로 1순위에서 청약을 마감했다. 창원은 일자리가 풍부해 주거 수요가 꾸준히 있는데 신축 대단지 아파트가 많지 않고 인근 단지보다 분양가가 저렴한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고금리로 대출 이자 부담이 늘어난 만큼 청약시장 한파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정부가 서울 4개구(강남·서초·송파·용산)를 제외한 전역을 규제지역에서 해제하면서 서울 21개구와 동일한 비규제지역 선상에 놓인 지방과 수도권 지역의 경쟁력이 저하될 가능성이 있다.

김웅식 리얼투데이 리서치연구원은 "수도권은 1·3 대책으로 다양한 규제가 풀려, 분양가만 합리적이라면 많은 청약자를 모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면서도 "지방은 이미 전매 제한이 없는 곳이 많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이번 대책으로 바뀌는 것이 없어, 지난해보다 상승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일부 단지는 금융지원 등으로 미분양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공급 폭탄으로 지난해부터 장기 미분양 단지가 쌓이고 있는 대구에서는 '할인분양'을 내건 단지가 줄을 잇고 있다. 대구 서구 내당동 '두류스타힐스'는 지난해 10월 195가구 모집에 64명만 청약하면서 현재 할인분양에 나섰다. 이 단지는 기존 분양가에서 10%를 할인해주고, 중도금 전액 무이자 지원과 선착순 계약자에만 축하금 400만원과 공기청정기를 증정한다. 대구 수성구 '시지라온프라이빗'도 입주지원금 7000만원과 중도금 무이자, 시스템 에어컨 4대 무상시공 등 8500여만원 상당의 혜택을 제공한다고 홍보하고 있다.


파주시 'e편한세상 헤이리', 충북 음성군 '음성자이 센트럴시티', 경남 거제시 '거제한신더휴' 등도 중도금 전액 무이자 지원을 하고 있다.


서울도 예외는 아니다. 인근 단지보다 비싸게 책정된 분양가 때문에 미분양 물량이 나온 서울 구로구 오류동 '천왕역 모아엘가 트레뷰'는 3000만원 현금 지원, 중도금 무이자, 발코니 무상 확장, 계약금 최대 5000만원 무이자 대출 등을 제공하고, 입주 전 계약을 취소해도 계약금을 돌려준다.


전문가들은 향후 미분양 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우려하는 한편 중소형 건설사의 상황은 더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했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갈수록 수요자들은 분양가 경쟁력은 물론 기존 단지보다 명확한 이점을 갖춘 단지만 택할 것"이라며 "대형 건설사는 미분양 물량이 발생해도 입주 때까지 버틸 자금 여력이 있지만 중소형 건설사 상황은 그렇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