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하루만보 하루천자]"걷는 만큼 기부금 쑥쑥"…2040 사로잡은 '빅워크'

최종수정 2023.01.30 15:30 기사입력 2023.01.30 06:00

많이 걷고 미션 수행하면 기업이 대신 기부
코로나 상황에도 비대면 기부 캠페인 관심↑
기업가치·경영철학 전파하며 ESG 실천까지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걸음 수만큼 현금화할 수 있는 포인트나 보상(리워드)을 지급하는 방식의 걷기 애플리케이션(앱)은 이미 많이 있습니다. 빅워크는 기업이나 개인이 걷기를 통해 다양한 사회문제 캠페인에 참여하게 하고, 기부를 통해 스스로 선한 영향력을 확산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플랫폼입니다."


걷기와 기부를 결합한 '걸음 기부'라는 새로운 기부 문화를 선도하는 회사 '빅워크'의 장태원 대표가 창덕궁이 보이는 사무실 앞 도로변에 섰다. /허영한 기자 younghan@

썝蹂몃낫湲 븘씠肄

장태원 빅워크 대표(사진)는 앱 이용자가 자신의 '걸음'을 통해 쉽고 재미있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는 '모바일 걸음 기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스마트폰에 빅워크 앱을 설치하면 이용자의 걸음 수가 자동적으로 측정되고, 그 걸음 수만큼 모은 포인트를 다양한 기업이나 기관의 캠페인에 기부하는 방식이다.

2012년 빅워크가 처음 사업을 시작했을 당시 외부의 시선은 그리 긍정적이지는 않았다. 걷기를 통해 기부를 한다는 개념 자체가 생소했고, 과연 사업성이 있겠느냐며 고개를 갸웃하는 이도 있었다. 장 대표는 "이용자들이 기부 자체를 쉽고 재미있게 느낄 수 있도록 단체 걷기 행사나 걸으면서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 등 다양한 참여형 이벤트를 열고, 기업들에게는 사회적 책임경영(CSR) 차원에서 참여를 독려했다"며 "5~6년 전부터 국내에서도 ESG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빅워크의 캠페인이 ESG 실천에 유용한 방식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기업들이 ESG 경영을 강화하면서 임직원이나 고객을 상대로 자체 캠페인을 기획하는 경우도 많았지만 참여율을 높이는데는 한계가 있었다. 빅워크는 그동안 쌓아온 캠페인 진행 경험과 차별화된 콘텐츠로 참여율을 70~75% 수준으로 끌어올리며 입소문을 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오프라인에서 진행하는 사회공헌 활동이 제약을 받게 되자 빅워크는 사업 전반을 온라인 플랫폼에 집중했다. 언제 어디서든 개인이 실천할 수 있는 걸음 기부를 기본으로, 개별적으로 주어진 미션을 달성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 인증하는 비대면 참여 방식이 활성화되면서 빅워크에 캠페인을 의뢰하는 기업들이 많아졌고, 앱 이용자 수도 2020년 13만명에서 2022년엔 44만명으로 급증했다. 이 사이 기업들과 진행한 ESG 캠페인만 400여개에 달한다.


장 대표는 "빅워크 전체 이용자 중 20~30대가 52%, 10~40대로 범위를 넓히면 82%로 대부분을 차지한다"며 "이들은 걷기 운동을 하며 건강을 지키고 동시에 친환경, 기부와 같은 사회적 가치에 기여하고자 하는 욕구가 상당히 높아 (캠페인을 통해) 기업의 ESG 가치를 효과적으로 확산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빅워크에 캠페인을 의뢰한 기업은 앱을 통해 기부받은 걸음 수 만큼을 기부금으로 전환해 원하는 시민·사회·환경단체 등에 직접 기부하면 된다. 빅워크는 기업에 캠페인을 통해 이뤄진 친환경·사회적 효과를 데이터로 제공하고, 이용자들에게는 기업의 기부 결과를 공개해 기부를 직접 체감하게 한다. 장 대표는 "캠페인을 진행하는 동안 기업이 추구하는 경영철학, 기업가치를 임직원 뿐 아니라 일반 고객에게도 널리 알릴 수 있다"며 "캠페인 결과는 지속가능경영 보고서에 반영할 수 있어 기업가치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고 소개했다.

실내마스크 전면 해제 등 우리 일상이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되면서 빅워크는 올해 오프라인 페스티벌과 액티비티 활동 등으로 더 다양한 캠페인을 펼치고 본격적인 투자 유치에도 본격 나설 계획이다. 새로운 인프라를 구축하고 여러 고객사들과의 접점을 확대하기 위해 기존 서울 성수동에 있던 사무실도 최근 종로 돈화문로로 이전했다. 장 대표는 "다른 걷기 운동 앱들과 빅워크가 차별화되는 점은 물질적 보상이 아닌 걸으면서 기부한다는 정신적·심리적 만족감"이라며 "더 많은 기업과 시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고 기부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아직 투자해야 할 부분이 많다"고 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남자답게 한판 붙자" 이근에게 폭행 당한 유튜버 '결투 신청' 식당 4만4000원 '먹튀'…인천 정장커플 주의보 北 커지는 핵위협…어떤 '핵전술 시나리오' 있을까

    #국내이슈

  • "셋 중 누가 진짜야"…또다시 제기된 '가짜 푸틴설' 시진핑 "5선 응원"에 미소지은 푸틴…"친애하는 친구" "이번이 마지막" 다섯 번째 결혼하는 92세 '언론재벌' 머독

    #해외이슈

  • 재산250조 세계1위…손목엔 870만원 '소박한' 시계 [포토]응봉산에 활짝 핀 개나리 [포토] 오늘부터 두 달간 남산 터널 통행료 면제

    #포토PICK

  • 英 오프로더 이네오스 그레나디어, 국내 공개 올드카 스러운 외형의 '반전'..첨단편의기능 탑재한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3000만원대 전기차 전쟁 시작됐다…폭스바겐 ID.2로 참전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BTS·블핑도 반한 英 '해리 스타일스' [뉴스속 그곳]푸틴 러 대통령 기소한 '국제형사재판소' [뉴스속 인물]'한국의 스페이스X' 꿈꾸는 김수종 대표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