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포씨게이트, 메디인 병원에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 납품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병원 등의 공공장소에서 장애인이 키오스크를 이용함에 있어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이루어지도록 정당한 편의를 제공할 의무를 규정한 장애인 차별금지법이 2023년 1월부터 의무 시행을 앞두고 있다.


장애인 차별금지법이 시행되면 장애인 접근성 보장 관련, 정부에서 제정한 기술표준에 준하여 모든 유형의 장애인들이 동일한 키오스크에서 비장애인과 동일한 수준으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제공해야 한다.

포씨게이트에서는 이를 위한 하드웨어 및 서비스 솔루션을 탑재하고 기존 병원의 환자정보 DB 와 연동을 하여 병원을 이용하는 모든 유형의 사용자가 차별없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구현한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메디인병원 배리어프리 키오스크 시연 중]

[메디인병원 배리어프리 키오스크 시연 중]

AD
원본보기 아이콘

병원 키오스크 제작 업체인 (주) 포씨게이트 (대표이사 김진우)가 과기처 산하 정보통신산업진흥원 (NIPA / 원장 허성욱)의 지원을 받아 AI 기반의 수어안내 전문 기업인 멀틱스 (대표이사 유승수) 및 점자 출력 등 시각장애인 솔루션 전문업체인 닷 (대표이사 김주윤)과 컨소시엄을 구축하여 2년간에 걸친 기술개발을 통해 AIot 기반의 장애인 비장애인 공용 병원향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를 선보였다.


이는 파주 메디인 병원 (대표원장 이학수)에서 시범서비스 및 사용자 유형별 사용 편리성 조사등을 통해 실증 및 보완을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확대 보급된다. 메디인 병원에서의 시범 서비스 운영을 통해 서비스의 개선과 보완이 가능했으며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 제공을 통해 지역 주민의 병원 이용 편리성을 대폭 향상시키고 전국 병원의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병원 키오스크가 사용자의 유형이나 수준을 고려하지 않고 공급자 중심으로 제공되었다는 점이 문제시되어 왔다. 지난 20여년간 전국 100여개의 대형병원에서 서비스를 운영해온 포씨게이트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AIoT 전문 솔루션 제공업체인 멀틱스와 닷의 첨단 AIoT 솔루션을 융합하여 업계 최초로 키오스크 서비스를 공급자 중심에서 사용자 중심 서비스로 패러다임을 혁신하여 키오스크서비스가 공급자 중심이 아니라 사용자 편의 서비스 중심으로 제공된다.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는 수어, 음성, 화면터치 등 사용자의 유형에 따라 선호하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고 다시보기, 돋보기, 볼륨조정 등 사용자의 수준에 따라 스스로 최적의 서비스 환경을 조정할 수 있다.


또한 금년 7월부터 행정자치부가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 중인 블록체인 기반의 DID 기술을 활용한 모바일 신분증 확인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적용했다. 화면 터치 대신 모바일 QR 코드 촬영을 함으로써 주민 번호를 자동으로 입력하는 서비스를 도입함으로써 정부시책을 선도에 앞장서고 있다.


한편 처음부터 모든 서비스를 탑재한 고가의 키오스크를 도입하는데 부담을 가진 병원의 입장을 고려하여 메인 키오스크의 교체 없이 필요한 시점에 필요한 서비스를 추가할 수 있도록 모든 부품과 서비스를 모듈화한 하이브리드형 키오스크로 제공된다.


기존에 병원에서 운영 중인 모든 종류의 키오스크에 대응할 수 있도록 처방전 발행 및 무인수납이 가능한 Regular 모델과 도착안내, 신체측정등의 서비스용 Slim 모델로 구성되어 있어 해당 시스템이 설치된 병원 이용객은 등록, 수납 등 행정업무 처리를 위해 대면창구를 찾지 않고 키오스크에서 타인의 도움 없이 ▲진료예약 확인 및 등록 ▲진료비수납 ▲원외처방전 발행 ▲제증명발행 등 각종 병원 행정절차를 비대면으로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다.


포씨게이트는 “이번에 출시하는 장애인 비장애인 키오스크에 대해 조달청에서 실시 예정인 장애인 접근성 관련 인증 시험을 거쳐 전국 대형병원에 보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컨소시움사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하여 첨단 AIot 활용 기술의 고도화를 통해 디지털 취약 계층의 사용자들이 아무런 제약이나 불편함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지속적인 발전을 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진 기자 peng1@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