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빈 만찬에 靑영빈관 '재활용'…"앞으로도 국격 걸맞은 행사"

최종수정 2022.12.06 07:59 기사입력 2022.12.05 23:00

박물관 홀 검토하다 옛 청와대 영빈관 선택
정치적 우려에도 '대안' 마땅찮다 판단한 듯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방한 국빈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희준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을 위한 공식 만찬 장소로 옛 청와대 영빈관을 택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국빈 방한을 맞아 '극진한' 대접을 위해 선택한 장소였다.


애초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때 임시 만찬장으로 이용했던 국립중앙박물관 홀을 다시 쓰는 방안도 검으나 막판에 변경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평소 일반 시민에게 공개해온 영빈관을 간이로 꾸며 '국빈 만찬장'으로 탈바꿈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를 준비하는 도중에도 영빈관 권역을 제외한 청와대 본관, 관저, 상춘재, 녹지원 등을 관람객들에게 정상적으로 개방했다.


연말 정기국회에서 용산 집무실 이전을 마무리 짓기 위한 추가 예산 배정을 놓고 여야 대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치적 논란에 대한 내부 우려도 있었지만, '대안'이 마땅치 않았다고 한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청와대 영빈관 이용과 관련, "역사와 전통의 계승과 실용적 공간의 재활용이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핵심 관계자 역시 "박정희 정부 때 지어진 영빈관이 매우 낡긴 했지만, 웬만한 건물보다 격조 있어 국가 행사를 치르기에 알맞다"고 설명했다.


건물 정면이 전북 익산에서 채취한 13m 높이의 화강암 기둥 4개로 웅장하게 장식됐는데, 건립 당시 자재가 너무 거대해 고속도로 톨게이트를 분해한 뒤 통과한 일화도 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공식 환영식, 방명록 서명과 기념 촬영, 소인수 회담과 정상회담, 협정과 양해각서 서명식, 공동 언론발표를 숨 가쁘게 소화했다. 이어진 영빈관 만찬은 국빈 환대의 하이라이트였다. 윤 대통령과 주변 참모들은 이 자리에서 푹 주석에게 대통령 집무실 이전과 청와대 개방의 역사적 의미에 대해 직접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애초 청와대 영빈관 활용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윤 대통령은 지난 3월 20일 기자회견을 열어 용산 집무실 이전을 직접 발표하면서 청와대 영빈관을 임시 이용하는 방안을 언급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회견에서 "외국 귀빈을 모셔야 한다고 하면 (청와대 일대를) 공원으로 개방하더라도 저녁 국빈 만찬 같은 행사 때 쓸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한편 '용산 시대'에 걸맞은 새 영빈관을 지으려고 했던 당초 계획은 전면 보류된 상태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영빈관 신축 비용 878억6천300만 원 중 497억4천600만 원이 반영된 사실이 알려진 뒤 야권 반대에 부딪혀 좌초됐다. 당시 윤 대통령은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은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 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해 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며 철회를 지시했다.


대통령실은 새 영빈관을 마련하지 못하는 한 앞으로도 기존 영빈관을 일부 수리해 주요 행사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외빈용 숙소를 추가하는 방안도 아이디어 차원에서 거론된다.


이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역사와 전통을 가진 청와대 영빈관에서 행사를 진행함으로써 국내외 귀빈과 긴밀한 정서적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실은 앞으로도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청와대 영빈관의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는 한편 국격에 걸맞은 행사 진행을 위해 영빈관을 실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도 "청와대 영빈관을 계속 시민들에게 개방하되 필요할 때는 언제든지 원래 용도로 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장희준 기자 junh@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할머니 내쫓더니 돌연 업은 사진…"경찰이 연출쇼 하나" 역풍 탕수육에 담배꽁초 튀김…항의하니 "전분 회사서 딸려와"

    #국내이슈

  • "에이즈 보균자로 꾸려진 부대" 러 용병 실태 폭로 "NFT 나도 샀어요" 무작정 홍보한 마돈나, 집단소송 당해 2m '돈탑' 쌓고 성과급 잔치 中기업…1인 9억도

    #해외이슈

  • 윤상현, 남진 '러브샷' 사진공개…"이런 모습이 진짜" [뉴 목동, 언제쯤]②세대당 주차대수 '0.6'…목동은 주차가 두렵다 "2030년이면 밤하늘 별 못 볼 수도"…인공위성 때문에

    #포토PICK

  • 美서 최고연비 찍은 아이오닉6, 韓보다 0.1 낮은 이유는 ‘이것’ 현대차, 변동금리 신차할부 출시…3개월 단위 메르세데스-벤츠, EQS 전기 SUV 국내 출시…최대 주행거리 459km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국 31위 '부패인식지수(CPI)' [뉴스속 기업]구글이 주목한 K슬립테크 '에이슬립' [뉴스속 용어]尹대통령이 강조한 '스튜어드십'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