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포르투갈 감독 "호날두, 한국 선수 때문에 기분 나빠 보였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가라'하는 듯 손짓해서 기분 나쁜 것 같았다"
한국팀에는 "대단히 높은 집중력 좋았다" 평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포르투갈의 경기를  앞둔 1일(현지시간) 포르투갈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이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포르투갈의 경기를 앞둔 1일(현지시간) 포르투갈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이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에 역전패한 포르투갈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은 "결국 한국이 득점했다. 집중력이 좋았다"고 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마지막 3차전에서 2-1로 이겼다.

포르투갈은 전반 5분 히카르두 오르타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전반 27분 김영권(울산)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후 경기 막판까지 파상 공세를 폈지만, 후반 46분 역습에 나선 황희찬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결국 1-2로 무릎을 꿇었다.


산투스 감독은 경기 후 취재진에 "한국이 굉장히 강자라는 사실을 알고는 있었다"며 "선수들이 경기에서 대단히 높은 집중력을 보였다"고 했다.

그는 "한편으로 씁쓸하기도 하다"며 "당연히 이기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강팀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했다고 본다. 우리 선수들에게 일종의 경고가 된 것 같다"고 했다.


"호날두, 한국 선수가 '가라'하는 손짓해서 기분 나빠 보였다"

산투스 감독은 '키플레이어'로 꼽힌 포르투갈의 간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관련한 언급도 내놨다.


이날 호날두는 중요한 득점 기회를 여러 번 놓쳤다.


산투스 감독은 "(호날두가) 한국 선수와 관련해 (경기 중) 기분이 나쁜 것처럼 보였다"며 "한국 선수가 '가라'하는 손짓을 해서 기분이 나쁜 것 같았다"고 했다. 다만 손짓을 한 선수가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포르투갈 출신인 한국의 파울루 벤투 감독에 대해서는 "나와 굉장히 좋은 관계"라며 "좋은 동료다. 만나면 포옹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우루과이와 첫 경기에서 0-0으로 비긴 뒤 가나에 2-3으로 졌던 한국은 이로써 1승 1무 1패(승점 4, 4득점 4실점)가 돼 포르투갈(2승 1패)에 이은 H조 2위로 각 조 1, 2위가 나서는 16강 무대에 오르게 됐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뤘다.


역대 최고 성적인 4강 신화를 쓴 2002 한일 월드컵을 포함하면 역대 세 번째로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