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호주 정부, 동식물 종의 보호 위해 국토 30% 보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사진 제공= EPA연합뉴스]

[사진 제공= EPA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호주 정부가 동식물종의 보호를 위해 국토의 최소 30%를 보존할 계획이라고 4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호주의 탄야 플리버세크 환경부 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호주의 동식물,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행동해야 할 필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며 국토의 최소 30%를 종의 보호를 위해 보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플리버세크 장관은 우선적으로 110종, 20개 지역을 우선 보호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5월 총선에서 승리해 9년 만에 정권을 탈환한 호주 노동당 정부는 동식물 보호를 위해 2억2450만호주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앞서 밝혔다.


호주는 세계 6위에 해당하는 방대한 영토를 갖고 있고 다른 지역에서 볼 수 없는 다양한 동식물종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지난 7월 정부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는 세계 주요국 중 포유류 종이 가장 많이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보고서에서 멸종 위기에 처한 종의 숫자가 2016년 보고서 발표 때보다 8% 늘었다.

호주를 상징하는 코알라도 지난 2월 멸종 위기종으로 지정됐다. 전문가들은 지난 4년여 동안 호주의 코알라 개체 수가 30%가량 준 것으로 추산한다. 개발 사업은 물론 최근 기후변화로 호주의 기상이변이 자주 발생하면서 동식물 서식지가 줄고 있는 탓이다. 호주에서는 2019~2020년 산불로 독일 영토의 절반만 한 크기의 땅이 불탔다. 사육되지 않고 야생에서 서식하는 코알라는 오직 호주에서만 볼 수 있다.


세계자연기금(WWF)은 호주 정부의 조치를 환영한다면서도 호주의 멸종 위기종이 1900종이 넘는 만큼 우선 보호 대상으로 지정된 110종 외의 다른 멸종위기종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