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내에서 기저귀 차야"…화장실 기어가는 장애 승객 외면한 승무원

최종수정 2022.09.24 07:56 기사입력 2022.09.23 16:36

상반신 이용해 겨우겨우 통로 이동
승무원 "휠체어 없어 기내에서 기저귀 착용해야"

"장애인들은 기내에서 기저귀를 착용해야한다"는 승무원의 말에 베리가 상반신을 이용해 겨우겨우 통로를 이동하고 있다. /사진=제니 베리 인스타그램 캡처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군찬 인턴기자] 스페인의 한 항공사가 화장실을 이용하려는 하반신 마비 장애 승객에 "장애인은 기내에서 기저귀를 착용해야 한다"며 도움 요청을 외면한 사연이 알려졌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메트로는 하반신이 마비된 한 승객이 최근 비행기에서 겪은 굴욕적인 경험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승객은 지난 2017년 불의의 사고로 신경 질환이 발병해 하반신이 마비된 영국인 여성 제니 베리였다. 베리는 지난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장애인으로 비행한다는 것'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베리가 SNS를 통해 공개한 영상에는 그가 상반신을 이용해 불편한 몸을 질질 끌며 겨우겨우 통로를 이동하는 모습이 담겼다. 베리의 뒤로는 승무원이 음료 카트를 끌고 있었다.


베리의 설명에 따르면 승무원들은 화장실에 가고 싶다는 베리의 요청에 "통로용 휠체어가 없다"며 "장애인들은 기내에서 기저귀를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베리는 "장애인의 삶은 때때로 모멸스럽고 당황스러운데 이번 일 역시 그랬다"며 "필요하지 않은 기저귀를 입으라고 노골적으로 말할 수 있는 것은 굴욕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장애인 승객들은 자리에서 소변을 보도록 하는 것이 그들의 해결책"이라고 비판했다.


베리의 사연이 알려지자 많은 누리꾼은 SNS를 통해 해당 영상을 공유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베리는 영국 항공사인 TUI항공을 예약했지만 비행편이 변경돼 스페인 알바스타항공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항공사는 언론의 인터뷰 요청에 아직 답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군찬 인턴기자 kgc6008@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포토] 한소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