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1기 이적생’ 더스틴 존슨, LIV 시카고 1R 단독 선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존슨 9언더파 몰아치기…보스턴 대회 우승 이후 '2연승 GO'
스미스 6언더파 2위, 울프 5언더파 3위 '추격전'

더스틴 존슨이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카고 대회 1라운드를 시작하기 전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몸을 풀고 있다. 사진출처=EPA 연합뉴스

더스틴 존슨이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카고 대회 1라운드를 시작하기 전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몸을 풀고 있다. 사진출처=EPA 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장희준 기자]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의 ‘1기 이적생’ 더스틴 존슨(미국)이 시카고 대회 첫날 단독 선두에 올랐다.


존슨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슈거그로브의 리치 하비스트 팜스(파72·7408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만 9개를 낚아내며 9언더파 63타로 리더보드 상단을 차지했다. 존슨은 이달 초 보스턴 대회에서 개인전과 단체전을 휩쓸면서 475만 달러(66억원)를 벌었다. 이적 후 4차례 대회에서만 총 942만5000달러(131억원)의 수입을 올렸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자신이 기록했던 한 시즌 최다 상금인 936만 달러를 넘긴 수치다.

캐머런 스미스가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카고 대회 1라운드 12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AP 연합뉴스

캐머런 스미스가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카고 대회 1라운드 12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AP 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캐머런 스미스(호주)가 3타 차 2위(6언더파 66타)에 포진했다.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적어냈다. 지난달 30일 1억 달러(1390억원)의 이적료를 받고 LIV 골프에 합류한 선수다. 매슈 울프(미국)가 3위(5언더파 67타)에서 추격전을 펼치고 있다.


LIV 골프 대회는 상금 규모로 PGA 투어를 압도하고 있다. 이번 대회 총상금은 2500만 달러(347억원), 우승 상금은 개인전만 400만 달러(55억원)다. 함께 진행 중인 PGA 투어 2022~2023시즌 개막전 포티넷 챔피언십의 총상금은 800만 달러(111억원), 우승 상금 144만 달러(20억원)다.




장희준 기자 jun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BTS 진에 맘대로 '뽀뽀'…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국내이슈

  •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해외이슈

  •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