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물가·환율·공급망 '삼중고'…기업 "尹정부, '성장동력 회복' 급선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대한상의 322개사 설문조사

경제상황 극복 최우선 과제
성장동력 회복·물가안정·기업부채관리 순

대기업은 '성장동력 회복'
中企는 '물가안정' 주문

"韓경제, '100m 경주·마라톤' 모두 뛰는 중
위기별 맞춤형 지원·규제완화 필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인수위원회 잔디광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해단식에서 어퍼컷 세르모니를 하는 모습./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인수위원회 잔디광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해단식에서 어퍼컷 세르모니를 하는 모습./인수위사진기자단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고물가·고환율·공급망 리스크로 '경영 삼중고'를 겪고 있는 기업들이 윤석열 정부가 풀어야 할 과제로 '성장 동력(모멘텀) 회복'을 첫손에 꼽았다. 물가안정, 기업부채 관리 등 리스크 관리도 제대로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8일 대한상공회의소는 국내 기업 322곳을 대상으로 한 '새 정부 경제정책과 최근 경제상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물가·환율·공급망 '삼중고'…기업 "尹정부, '성장동력 회복' 급선무" 원본보기 아이콘


전반적으로 윤석열 정부의 성장 촉진 정책 기조에 대한 기대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새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 응답기업의 72.7%가 '기대한다'고 답했다. 기대 요인으로 '시장·민간 중시 정책기조'(47.9%)와 '규제개혁 의지'(35.3%) 등이 꼽혔다. 우려 요인으로는 '정치이슈'(65.9%)와 '공급망 등 대외리스크'(14.8%)가 주를 이뤘다.


경제정책에 반영돼야 할 키워드로는 '공정'(52.5%), '혁신'(51.9%), '성장'(50.9%) 등이 두루 뽑혔다.


새 정부 경제정책의 성공요건으로는 '투자·인프라 지원'과 '규제혁파' 등이 꼽혔다. 정책 성공을 위해 중요한 요소로는 '미래를 위한 투자·인프라 지원'(96.3%)과 '규제 혁파를 통한 기업혁신 유도'(90.4)%가 중요하다는 반응이었다. '노사갈등 조정'(86.8%), '민관 협업 시스템 마련'(82.2%) 등도 지목됐다.

물가·환율·공급망 '삼중고'…기업 "尹정부, '성장동력 회복' 급선무" 원본보기 아이콘



물가·환율·공급망 같은 대외 요소가 경영을 짓누르고 있다고 기업들은 한목소리를 냈다. 특히 물가 상승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물가 측면에선 응답기업의 77.3%가 '피해를 보고 있다'고 답했다. 상의에 따르면 "(기업이 당면한) 가장 큰 경영 리스크"로 조사된 것이다. 물가 상승에 따른 피해로는 '생산원가 상승에 따른 채산성 악화'(58.6%), '제품·서비스 수요 감소'(45.4%)가 주를 이뤘다. 대응책으로는 '제품 가격 인상'(39.8%) '마케팅, 판촉비용 등 절감'(35.7%) 조치 등이 꼽혔다. '사업을 축소하거나 구조조정을 한다'는 기업도 28.5%였고 '대응 수단이 없다'도 21.3%나 됐다. 아예 생산을 일시중단했다는 기업도 8.8%였다.


물가·환율·공급망 '삼중고'…기업 "尹정부, '성장동력 회복' 급선무" 원본보기 아이콘


환율 급등도 근심거리다. 환율 급등으로 '피해를 봤다'는 기업은 51.6%였다. 피해 내용은 '수입 원자재가격 상승에 따른 제조비용 증가'(68.7%)가 첫손에 꼽혔다. 환율 급등 체감도는 대기업보다 중소·중견기업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환율 영향으로 '제조 원가가 증가했다'고 답한 대기업은 59.3%, 중소·중견기업은 73.8%였다. 반대로 '가격 경쟁력 제고로 수출이 증가했다'고 답한 기업 중 대기업은 27.1%, 중소·중견기업은 12.2%였다.


물가·환율·공급망 '삼중고'…기업 "尹정부, '성장동력 회복' 급선무" 원본보기 아이콘


세계적인 공급망 경색으로 피해 입은 기업은 52.5%로 조사됐다. 피해 내용은 '원자재·부품 부족으로 생산 차질'(69.2%)이 가장 많이 꼽혔다. 대응 활동으로는 '공급망 다변화 조치'(50.3%), '선구매 통한 재고 확보'(41.4%) 등의 응답률이 높았다. '생산·판매활동을 국내로 전환'(19.5%)했다는 답변은 비교적 적었다.


물가·환율·공급망 '삼중고'…기업 "尹정부, '성장동력 회복' 급선무" 원본보기 아이콘


이 같은 '삼중고'를 극복하기 위해 기업들은 "성장 동력 강화부터 해야한다"고 주문했다. 기업들은 '성장 동력 회복'(37.9%)과 '물가 안정'(35.4%) 등을 곱았다. 다만 대기업은 '성장 동력 회복'을, 중소·중견기업은 '물가 안정'을 우선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물가·환율·공급망 '삼중고'…기업 "尹정부, '성장동력 회복' 급선무" 원본보기 아이콘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실장은 "우리 경제는 물가·환율·공급망 같이 직면한 위기 요인을 돌파해야하는 '100m 경기'와 중장기적으로 성장 동력을 올려야 하는 '마라톤 경기'를 동시에 뛰어야 하는 상황”이라며 "새 정부는 각 위기 요인에 대한 맞춤형 지원 체계를 세우고 미래 불확실성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규제를 더는 데 앞장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