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6년 만에 인수기업 찾은 워런 버핏…'미니 버크셔' 사들였다

최종수정 2022.03.22 07:13 기사입력 2022.03.22 07:13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미국 보험사 앨러게이니를 인수, 6년 만에 최대 규모 투자를 단행키로 했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저금리가 상장기업의 가치를 부풀렸다며 매물을 찾지 못해 불만을 토로했던 그가 최근 주가 하락에 인수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는 이날 미국 보험사 앨러게이니를 116억달러(약 14조10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인수가액은 지난해 말 기준 앨러게이니 순자산의 1.26배이며 주당 인수가는 848.02달러로 지난 18일 앨러게이니 종가 기준 25.3%의 프리미엄이 붙었다.

이번 인수는 버크셔해서웨이가 2016년 항공기 부품업체 프리시전 캐스트파츠를 370억달러에 인수한 이후 가장 큰 규모다. 버크셔해서웨이는 최근 6년 간 대형 인수합병(M&A)을 하지 않아 1467억달러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었다.


버핏 회장은 "버크셔는 내가 60년간 가까이 지켜본 회사인 앨러게이니의 완벽하고 영원한 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버크셔해서웨이 산하 제너럴리를 경영하며 버핏 회장의 후계자로까지 언급됐던 조지프 브랜던 앨러게이니 CEO는 "우리 주주와 영업점, 고객, 직원들에게 아주 멋진 거래가 될 것"이라며 환영했다.


뉴욕에 기반을 둔 앨러게이니는 1929년 설립된 회사로 손해보험, 상해보험, 재보험 등 여러 종류의 보험업은 물론 수익성 높은 비보험 사업부문도 다수 보유해 '미니 버크셔'로 불린다. 버크셔해서웨이도 보험과 철도, 에너지, 유틸리티 등 다양한 사업을 벌이고 있다.

시장은 버핏 회장이 6년 만에 단행한 이번 투자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CNBC방송은 "월가 애널리스트들이 오마하의 현인의 매수 열풍은 이제 막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버핏 회장은 그동안 기업 인수에 대한 의지를 지속적으로 밝혀왔다. 2019년 그는 "코끼리 사이즈의 인수"를 모색하고 있다며 대규모 기업 인수를 추진할 의지가 있음을 보였다.


하지만 이후 인수할 만한 적절한 회사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었고 이후 애플,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코카콜라 등의 지분 투자만 진행해왔다. 지난달 26일까지만 해도 찰스 멍거 부회장과 함께 보낸 연례 주주 서한에서 "우리를 흥분시키게 하는 곳을 거의 찾을 수가 없다"고 하기도 했다. 당시 저금리가 상장기업의 가치를 부풀렸다고 경고했다.


에드워드존스의 제임스 샤나한 애널리스트는 "최근 수주간 S&P500 지수가 떨어졌고 기업 3분의 1 가량의 주가가 최근 고점에서 20% 이상 내려왔다"면서 최근 주식 매입과 옥시덴탈페트롤리움에 대한 70억달러 이상의 투자로 버핏 회장이 기회를 찾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지수 '사랑스러운 매력' [포토] 웬디 '상큼한 미모'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커프 여신'의 여전한 미모 [포토] 미나 '자기관리의 정석' [포토] 야노시호 "45세 넘고 약해져 운동"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