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송영길 "커튼 뒤 김건희? 수렴청정은 최순실 하나로 족해"

최종수정 2021.12.08 14:17 기사입력 2021.12.08 09:11

댓글쓰기

"윤 후보 국정운영 철학과 콘텐츠 빈약하다는 것은 이미 세상 사람들이 다 알고 있는 사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좌)와 배우자 김건희씨(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를 향해 "커튼 뒤에서 수렴청정하자는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송 대표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왕(王)'을 손바닥에 새기고 다녔던 후보와 커튼 뒤의 배우자"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수렴(垂簾)은 줄 따위를 여러 개 나란히 늘어뜨려 무엇을 가리는 물건이다. 요즘으로 치면 일종의 커튼인 셈"이라며 "수렴에 주로 따라붙는 말이 청정(聽政)이다. 정치에 깊이 관여한다는 의미"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래서 수렴청정(垂簾聽政)은 커튼 뒤에서 정치에 깊이 관여하는 행위를 말한다"며 국민의힘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장으로 영입된 임태희 전 이명박 대통령 비서실장이 "(김건희씨는) 정치에 전면으로 나서기 보다는 조금 커튼 뒤에서 후보를 내조하는 역할에 역점을 두지 않나라고 듣고 있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 한 발언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마치 옛날 궁궐에서 어린 왕을 내세우고 수렴 뒤에서 어전회의를 지켜보는 노회한 대비마마의 사극이 그려진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윤 후보가 국정운영 철학과 콘텐츠가 빈약하다는 것은 이미 세상 사람들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모든 사람을 잠재적 범죄자로 대했던 특수통 검사 출신이지만, 정치영역에서는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숙한 통치자의 뒤에서 국정을 농단한 사례는 역사에 흔하디 흔하다. 고려말의 신돈과 러시아 제정 말기의 라스푸틴이라는 점술가들이 있었고, 불과 몇해 전 '오방색'을 강조했던 최순실도 그랬다"고 했다.


이어 "통치를 위임받은 대통령의 뒤에 도대체 누가 있을지 참으로 궁금하다"며 "그래서 대통령의 의사결정에 큰 영향을 미치는 배우자의 생각과 이력은 반드시 검증되어야 한다. 대통령뒤의 수렴청정은 촤순실 하나로 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김건희씨는 커튼 뒤에서 내조 운운할 게 아니라 국민과 언론 앞에 나와서 질문에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대통령 영부인은 청와대와 부속실 지원 경호등 국민세금으로 국가를 대표하는 공인"이라며 "철저히 공개되고 검증되어야 할 자리다. 더구나 범죄에 연루된 의혹이 다분한 분 아니겠나"라고 강조했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