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 '반려견 사과' 게시물 논란…"대선주자 자격 잃어" 비판 봇물

최종수정 2021.10.23 00:05 기사입력 2021.10.23 00:05

댓글쓰기

尹, '반려견 사과' 게시물 논란에 "제 불찰…국민께 사과"

반려견에게 사과를 건네주는 게시물을 올려 비판받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22일 반려견 '토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폐쇄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한 뒤 자신의 반려견에 사과를 건네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 측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물을 두고 "대선주자의 자격을 잃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거냐" 등의 거센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윤 전 총장은 논란에 대해 "제 불찰이다.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22일 국민의힘 대선 본경선 2차 맞수토론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해당 논란에 대해 집중 추궁하자 "국민들께서 (그렇게) 생각하실 수 있는 타이밍에 올라간 것에 대해 제가 전부 챙기지 못한 탓"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과를 주는 장면에 나오는 강아지는 제가 9년 동안 자식처럼 생각하는 가족이고,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그 생각이 틀렸다고 하기보다 제 불찰"이라며 "사과와 관련된 스토리를 인스타그램에 올리도록 한 것도 일단 저다"라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지난 21일 SNS에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건네주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게시물에는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사과 따왔나 봐요. 토리는 아빠를 닮아서 인도사과 좋아해요"라는 글도 함께 게시됐다.


그러나 이후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한 윤 전 총장 사과의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윤 전 총장 측은 해당 게시물을 내리고 인스타그램 계정 또한 폐쇄했으나, 당 안팎에선 여전히 거센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경선 패배 후 잠행을 이어가던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윤 전 총장을 겨냥해 "전두환씨를 옹호한 그의 망발은 바닥을 알 수 없는 그의 무지와 저급한 역사 인식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사과 요구가 빗발치는데 '사과' 사진을 SNS에 올린 그의 처사는 국민을 향한 조롱인지, 세상에 대한 무감각인지,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이미 대선주자의 자격을 잃었다"며 "그런 사람이 국가 최고책임자가 되겠다고 행세하는 현실은 대한민국의 위기를 예고한다"고 직격했다.


야당 대선주자들 사이에서도 황당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왕(王)자 부적선거에 이어 개 사과까지 갈 데까지 간 야당 경선"이라며 "이쯤에서 밑천도 다 들통났으니 결단하시라. 야당 경선을 국민적 조롱감으로 만들고 모처럼 불기 시작한 야당붐에 찬물 그만 끼얹고, 그만두시고 매일매일 토리와 부인과 같이 인도사과 게임이나 하시라"고 일갈했다.


유승민 전 의원 캠프의 권성주 대변인 또한 논평을 내고 윤 전 총장을 향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후보를 보고 있다"며 "자신의 망언에 대한 사과 요청에 과일 사과 사진을 SNS에 올려 국민을 조롱하더니, 끝내 겨우 '송구'하다고 말한 그 날 심야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추가로 올렸다.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명확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캠프의 신보라 대변인도 "사과를 개에 건네는 사진이 걸린 시간 동안 국민이 느꼈을 깊은 절망감을 생각해보라"며 "전두환 발언으로 국민께 큰 상처를 주었음에도 후보나 캠프나 진실한 반성이 없다. 돌이킬 수 없는 후폭풍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