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구글 CEO "美 정부 더 큰 역할해야"…이례적 요구 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정부가 혁신장려를 위해 더 큰 역할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큰 정부는 혁신을 저해한다는 인식 속에 실리콘밸리는 작은정부를 지향해온 점에 미루어 볼 때 피차이의 이같은 발언은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피차이 CEO는 WSJ 테크라이브 컨퍼런스 인터뷰에서 "미국 정부가 사이버 공격을 단속하고 정책과 투자를 통해 혁신을 장려하는데 보다 큰 역할을 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차이는 미 정부가 사이버보안을 위해 제네바 협약을 채택하고 미국이 기술에 더 많은 투자를 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피차이는 미 정부에 중국과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혁신을 촉진에 있어 정부의 적극적 역할을 호소하기도 했다. 일례로 중국은 시진핑 국가주석 체제 하에 공산당은 인공지능 역량을 발전시키고 자체 반도체 부문을 개발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운 바 있다.


피차이 CEO는 검색엔진이 중국에서 운영되지 않는 구글은 동남아를 포함한 전 세계 시장에서 중국 인터넷 기업들보다 앞서기 위해 양자컴퓨팅과 인공지능에 더욱 투자하고 있다고도 했다. 피차이는 "이같은 구글의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가 해외의 재능있는 엔지니어들과 과학자들에게 취업비자를 제공하는 정책을 채택하는 것 역시 한 방법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WSJ은 정부의 행동을 촉구하는 실리콘밸리의 변화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WSJ은 "과거 실리콘밸리는 자유지상주의적 이상을 옹호했으며 정부의 개입을 최소화해 혁신을 방해하지 않는 것을 선호했다"며 "하지만 최근 중국과의 경쟁, 사이버 공격의 심화 등에 따라 정부가 기술산업에 더 많이 관여하는 큰 정부를 원하는 쪽으로 바뀌고 있다"고 분석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사표쓰고 소나 키워" 신발로 임직원 폭행한 女조합장 '오징어 게임' 스튜디오에 대형 수조 생겼다 "부장검사 X화났다는데? ㅋㅋㅋㅋ" MZ조폭들의 조롱

    #국내이슈

  • 日 별명도 '세계서 가장 더러운 산'…후지산, 세계유산 취소 가능성까지 1박 최소 240만원…나폴레옹·처칠 머물렀던 '세계 최고호텔' 어디길래 "온 행성이 김정은 주목"…北, '방러 성과' 억지 찬양

    #해외이슈

  • [포토]한 총리 해임건의안, 野 주도 본회의 통과…헌정사상 처음 경남서 세찬 비바람에 신호등 기둥 ‘뚝’ … 인명피해 없어 [포토] 민주 "이재명, 본회의 불참...체포동의안 신상 발언 없어"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스티브 잡스 아들이 설립한 암치료 VC ‘요세미티’ [뉴스속 용어]항저우 아시안게임서 첫 정식종목 된 '브레이킹' [뉴스속 용어]기후변화로 바닷길 더 밀린다?…'파나마운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