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델타 변이 1주새 3135명 늘어…주요 변이 감염자 99.9%

최종수정 2021.09.22 15:00 기사입력 2021.09.22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수도권을 중심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확진자 규모도 연일 커지고 있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최근 1주간(9월12∼18일) 국내에서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브라질, 인도 등에서 유래한 주요 4종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는 3139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델타형 변이가 3135명으로 전체 신규 변이 감염자의 99.9%에 달했다. 영국 유래 알파형 변이가 3명, 브라질 유래 감마형이 1명이었다.


지난 1주간 확인된 신규 변이 감염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국내 감염이 2978건, 해외유입이 161건이다. 국내 감염 사례 중 알파형 1건을 제외한 나머지 2977명이 모두 델타형 변이 감염자로 확인됐다.


해외 유입 사례 중에서는 158명이 델타 변이 감염으로, 인도네시아·미국·우즈베키스탄·필리핀·러시아 등 다양한 국가 출신 입국자에게서 확인됐다.

최근 1주간 국내 감염 사례의 주요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은 98.2%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델타형 변이 검출률은 98.5%에서 98.2%로 소폭 떨어졌다.


방대본은 현재 변이 바이러스 감시 강화를 위해 분석 건수를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지난 1주간의 변이 바이러스 분석률은 25.6%(국내 24.8%, 해외 74.3%)다.


지난해 12월 이후 국내에서 확인된 주요 변이 4종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총 2만9987건(명)이다. 유형별로는 델타 변이 2만6530건, 알파형 3281건, 베타형 150건, 감마형 26건이다.


이와 함께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백신의 효과 평가 목적으로 실시 중인 백신 접종 후 ‘돌파감염 추정’ 사례 현황도 공개했다.


누적 돌파감염 추정사례는 국내 접종완료자 1461만1702명 중 0.040%에 해당하는 5880명(9월 12일 기준)이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0.110%로 발생률이 가장 높았다.


백신 종류별로는 얀센 백신 접종자 중 발생률은 0.161%, 화이자 백신 접종자 중 0.034%,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 중 0.028%, 모더나 백신 접종자 중 0.024% 순이다. 1차 접종과 2차 접종에 다른 종류의 백신을 접종한 교차접종자 중 발생률은 0.024%이다.


한편 최근 일주일 간 국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일 평균 1798.7명을 기록했다. 전주 대비 4.3%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수도권은 12.2% 늘어나 최고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감염 재생산지수는 전국 1.03을 나타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