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가 경쟁력·제조업' 일본 앞선 한국…기술 경쟁력은 日 우위

최종수정 2021.08.12 07:56 기사입력 2021.08.12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우리나라가 지난 30년간 급속한 경제 발전으로 국가 경쟁력 및 신용등급, 제조업 등 일본을 추월했지만 기술 경쟁력 측면에서는 아직까지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광복절을 맞아 시행한 '한일 경제 경쟁력 격차 변화 비교' 결과, 1990년대 이후 지난 30년 간 한국은 국가 경쟁력 종합 순위, PPP(구매력 기준) 1인당 국내총생산(GDP), 국가 신용등급, 제조업 경쟁력 순위에서 일본을 추월해왔다.

우선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 국가경쟁력 순위에서 1995년 일본은 4위, 한국은 26위를 기록했으나, 25년 후인 2020년에는 한국이 23위로 일본(34위)을 앞질렀다. 또한 S&P, 무디스, 피치 등 3대 국제신용평가기관의 국가 신용 등급에서도 1990년 당시 일본(AAA)을 한국(A+)보다 높게 평가했으나 올해 평가에서는 한국이 AA 등급으로 일본(A+)보다 2단계 높게 평가되고 있다.


한일 PPP 기준 1인당 GDP 비교
(자료=IMF, World Economic Outlook)

한일 PPP 기준 1인당 GDP 비교 (자료=IMF, World Economic Outlook)

썝蹂몃낫湲 븘씠肄

각국의 물가와 환율 수준을 반영해 국민의 구매력을 측정하는 PPP 기준 1인당 GDP는 2018년 한국이 4만30001달러로 일본(4만2725달러)을 추월한 이후 우세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양국의 대표 산업인 제조업에서도 유엔산업개발기구(UMIDO)에서 발표하는 세계제조업경쟁력지수(CIP) 기준, 한국은 1990년 17위에 그쳤으나 2018년 3위로 올라섰으며 반대로 일본은 2위에서 5위로 떨어졌다.


거시 경제 부문의 다양한 지표를 통해서는 한국과 일본의 경제 격차 감소를 확인할 수 있다. 명목 GDP 기준 한국의 경제력은 1990년 2830억달러에서 2020년 1조6310억달러로 성장했다. 이는 일본 대비 1990년 8.9%에서 2020년 32.3%로 30년 사이 3분의 1 수준까지 따라온 수치다. 글로벌 명목 GDP 순위에서도 1990년 한국은 17위에서 2020년 10위권에 진입했고, 일본은 2위에서 3위로 하락하며 양국 격차가 크게 축소됐다.

대외 지표 부문에서도 한국의 성과가 두드러졌다. 1990년대 한국의 수출액은 일본의 24%, 수입액은 31% 수준에 그쳤으나 2020년 기준으로는 한국 수출액이 일본의 80%(5130억달러), 수입액은 74%(4680억달러) 수준으로 올라왔다. 해외직접투자(유출) 지표도 1990년대까지만해도 45배에 가까운 차이가 났으나 이제는 3.6배에 차이로 줄었다.


양국 기업의 경쟁력을 나타내는 지표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에서도 한일 격차가 감소했다. 한국 기업의 경쟁력이 강화된 동시에 일본 기업 경쟁력은 약화된 결과다.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 수에서 1995년 일본 기업은 149개였으나 2020년에는 53개로 급감했다.


한일 글로벌 R&D 1000대 투자 기업 수 비교(자료=EC, EU R&D Scoreboard)

한일 글로벌 R&D 1000대 투자 기업 수 비교(자료=EC, EU R&D Scoreboard)

썝蹂몃낫湲 븘씠肄


다만 각종 경제지표에서는 한국이 일본을 따라잡았지만 기초 기술 경쟁력 측면에서는 아직까지 일본과의 격차가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글로벌 연구개발(R&D) 1000대 투자 기업 순위에서 일본은 한국에 비해 여전히 5배 많은 기업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소재·부품 분야의 경쟁력을 보여주는 한국의 소재·부품 대일(對日) 적자 규모는 1994년 83억달러에서 지난해 154억달러로 2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대일 전체 무역수지 대비 비율도 늘었다. 교역 규모 확대에 따른 적자액 증가라고 하기엔 전체 대일 무역수지 대비 비율도 소폭 증가한 것이다. 또한 기초과학 및 원천기술 경쟁력을 나타내는 노벨 과학상 수상자의 경우 한국은 수상자가 없지만 일본은 지난해까지 24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지난 30년간 한국은 눈부신 경제적 성취를 달성하며 일본을 추월해왔지만 해외 직접 투자나 글로벌 R&D 투자, 소재·부품 경쟁력, 기초과학기술 투자 등에서는 여전히 일본과 격차가 크다"며 "한국 경제의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이고 장기적인 R&D 지원을 통한 과학기술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