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늘 밤 베일 벗는다… 삼성 '갤럭시 Z폴드3·Z플립3' 출격

최종수정 2021.08.11 09:42 기사입력 2021.08.11 07:27

댓글쓰기

삼성전자, 11일 오후 11시 '갤럭시 언팩 2021' 개최

오늘 밤 베일 벗는다… 삼성 '갤럭시 Z폴드3·Z플립3' 출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삼성전자가 하반기 신제품 공개 행사인 ‘갤럭시 언팩’을 열어 차세대 폴더블 스마트폰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디스플레이 아래로 숨겨진 카메라, S펜 등 전작보다 한층 강화된 기능과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선두 자리를 확실히 다진다는 전략이다.


11일 삼성전자 에 따르면 이 회사는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후 11시부터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펼칠 준비를 하라(Samsung Galaxy Unpacked 2021: Get ready to unfold)’ 행사를 온라인으로 열고 차세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Z폴드3’와 ‘갤럭시 Z플립3’를 공개한다.

갤럭시 언팩은 글로벌 스마트폰 1위를 지키고 있는 삼성전자의 새로운 전략 스마트폰이 공개된다는 점에서 시장의 관심이 쏠리는 자리다. 지난달 말 삼성전자가 공개한 공식 트레일러 영상은 일주일여 만에 조회수 1억뷰를 넘어서며 높은 관심을 확인해줬다.


오늘 밤 베일 벗는다… 삼성 '갤럭시 Z폴드3·Z플립3' 출격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금까지 공개된 정보를 종합하면 Z폴드3와 Z플립3 모두 코닝의 ‘고릴라 글래스 빅터스’를 적용해 그간 폴더블폰의 단점으로 꼽혀온 내구성을 대폭 개선한 게 특징이다. 이번 제품들은 20만번 접었다 펴도 이상이 없게끔 테스트를 거친 것으로 전해지는데, 20만회는 5년 동안 매일 100번 접었다 펴는 수준이다.


‘IPX8’ 등급의 방수 기능도 적용됐다. 수심 1.5m에서 30분간 견딜 수 있는 수준이다. 앞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기고문을 통해 “이번에 발표할 폴더블 제품은 오늘날 삶에 필수적인 기능을 더욱 충실하게 제공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3세대 폴더블폰은 더 많은 사람에게 더욱 강화된 내구성을 제공할 것이라 자신한다”고 전하며 내구성 강화에 집중했음을 밝혔다.

Z폴드3의 경우 사용성을 높일 수 있도록 S펜도 지원한다. S펜은 삼성전자가 2019년 갤럭시폴드를 출시한 이후 소비자들이 꾸준히 요구해온 사안으로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대표 기능이었다. 특히 외신 등에 따르면 이번 언팩에선 ‘S펜 프로’가 등장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로부터 승인을 받은 S펜 프로(모델 번호 EJ-P5450)는 올해 초 공개된 ‘갤럭시 S21 울트라’용 S펜과 함께 지난 1월 발표됐지만 출시되지는 않았다.


오늘 밤 베일 벗는다… 삼성 '갤럭시 Z폴드3·Z플립3' 출격 썝蹂몃낫湲 븘씠肄

S펜 프로는 기존 S펜보다 크기가 다소 크며, 저전력블루투스(BLE)를 지원해 에어액션 등 특화 기능을 이용할 수 있고, USB-C 타입 충전을 지원한다. 외신 등에 공개된 이미지에 따르면 S펜 프로는 검정색 한 가지 색상이며, 손잡이 부분에 LED가 포함된 버튼이 있는 모습이다.


이밖에 폴더블폰 최초로 ‘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UDC)’ 기술이 적용되는 점도 눈길을 끄는 부분이다. UDC는 스마트폰 화면에 카메라 구멍이 보이지 않아 화면을 움푹 파는 ‘노치’나 ‘펀치홀’을 대체할 기술로 평가된다. UDC가 적용되면 미관상 깔끔한 외관을 갖출 수 있고, 대화면으로 영상 등을 즐길 수 있어 콘텐츠 몰입도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언팩에서는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4’ 시리즈와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2’도 공개된다. 워치4는 가장 큰 특징은 새로운 운영체제(OS)다. 기존에 사용되던 삼성의 독자 운영체제(OS) 타이젠이 아닌 구글과 공동 개발한 새로운 '웨어OS 3'이 적용될 예정이다.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과 연동성과 앱 호환성을 확장한 것으로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앱을 받으면 워치4에도 같은 앱이 깔리는 식이다. 앱 구동 속도를 최대 30% 높인 것은 물론 배터리 성능도 대폭 강화된 것으로 전해진다.


버즈2는 고급형인 ‘갤럭시 버즈 프로’보다 ‘가성비’를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버즈2는 고급형인 버즈 프로와 ‘갤럭시 버즈 라이브’에 이어 액티브노이즈캔슬링(ANC) 기능이 탑재된 삼성전자의 세 번째 무선 이어버드가 될 전망이다. 특히 한쪽 귀에만 이어폰을 꽂아도 ANC 기능이 활성화하는 새 기능도 추가된 것으로 전해졌다. 버즈2는 한 번 충전으로 ANC 활성화된 상태에서 20시간, 비활성화 상태에서는 최대 29시간 동안 사용 가능하다. 삼성은 버즈2의 출시가를 16만~19만원대로 책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