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노원구 청소년들 공간 '꿈꾸는 아지트' 개소

최종수정 2021.06.07 08:50 기사입력 2021.06.07 08:50

댓글쓰기

월계동 한내근린공원 자전거대여소, 청소년아지트 '꿈꾸는 아지트' 재탄생...청소년들 의견 적극 반영한 놀이방, 북카페, 커뮤니티 공간 갖춰

노원구 청소년들 공간 '꿈꾸는 아지트' 개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청소년이 마음 놓고 쉴 수 있고, 자신의 끼를 발휘할 수 있는 청소년전용공간 '꿈꾸는 아지트' 문을 열었다.


지난해 문을 연 오락실청소년아지트(중계2,3동), 끌림청소년아지트(상계6,7동), 하쿠나마타타 청소년아지트(상계3,4동)에 이어 4번째 청소년아지트다.

'꿈꾸는 아지트'는 월계동에 위치한 한내근린공원(마들로 86) 북측 자전거대여소를 리모델링해 새롭게 조성했다.


지상 1층, 연면적 74㎡ 규모로 노래방, 화장대, 보드게임 등을 갖춘 놀이방, 편안한 분위기에서 휴식 및 독서를 할 수 있는 북카페, 동아리 모임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공간 등을 갖추고 있다.


지역의 유휴공간을 활용한 청소년아지트 사업은 조성 단계부터 지역청소년 기획단 및 시설 이용 청소년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는 것이 큰 특징이다.

또 시설마다 청소년아지트 위원회가 구성돼 청소년 스스로 휴식, 놀이, 문화공간을 기획, 운영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구는 동아리 및 학교 연계 청소년사업과 동네배움터 등 온라인 소규모 프로그램들 연계해 청소년들의 창의성과 자율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청소년 아지트는 인원을 제한해 운영 중이며, 화~일(월요일 휴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 가능하다.


한편, 구는 과도한 경쟁과 학업 스트레스로 지친 청소년들이 심적 안정을 취하고 회복할 수 있는 청소년 전용공간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청소년 아지트를 포함한 청소년 여가시설 확충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해 개소한 월계동 인덕지하보도로를 활용한 ‘미트업센터’는 미니극장, 댄스실, 미디어방송실을 갖춘 곳으로 지역청소년들의 문화창작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 외도 2018년부터는 지역내 학교와 협력해 학교 내 청소년 아지트를 만드는 ‘뚝딱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뚝딱’은 학생, 교사, 건축·예술 분야의 마을활동가들이 협력해 학교 내 빈 교실, 복도, 지하공간 등 유휴공간을 활용해 학생들이 원하는 북카페, 갤러리, 커뮤니티 공간 등으로 리모델링하는 사업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건전한 환경에서 청소년이 끼와 매력을 마음껏 발산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청소년들을 위한 공간 확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