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강진 ‘병영 소주’ 남도 전통주 품평회 최우수상 수상

최종수정 2021.06.02 10:40 기사입력 2021.06.02 10:40

댓글쓰기

병영양조장 김견식 식품명인의 원칙과 소신으로 전통 방식 그대로 생산

병영양조장 김견식 대표 (사진=강진군 제공)

병영양조장 김견식 대표 (사진=강진군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강진=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용수 기자] 전남 강진군은 병영양조장(대표 김견식)의 ‘병영 소주’가 전라남도에서 주최한 남도 전통주 품평회 증류주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병영 소주는 농림축산식품부 선정 식품명인 제61호인 김견식 명인이 직접 빚는다. 김 명인은 병영양조장의 3대 전수자로 60년간 오직 좋은 술 만들기 한길을 걷고 있다.

병영양조장이 위치한 강진군 병영면은 조선 시대 지역 병권을 총괄했던 전라병영이 위치한 중요한 군사기지로 지금까지 그때의 흔적들이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당시 장군들이 즐겨 마시던 술이 명맥을 이어와 김견식 명인의 손끝에서 재탄생 시킨 술이 병영 소주다.


병영 소주는 쌀이 귀하던 시절 보리쌀로 빚어 마셨던 술이다. 병영양조장에서 그 방식 그대로 찰 보리쌀과 누룩으로 밑술을 만들어 3주 이상 숙성시킨 뒤 여과와 증류를 통해 빚어진 증류식 소주인데 18도부터 40도까지 다양한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다.


전통 방식 그대로 빚는 까닭에 많은 양을 생산하지 못하며, 전화를 통한 택배 주문만 가능하다.

고도주임에도 불구하고 목 넘김이 부드럽고 향이 온화한 술로 평가받고 있으며, 지난 2016년 벨기에 국제주류품평회 증류식 소주 부분 은상, 지난 2018년 국가지정 술 품질 인증을 획득하는 등 전통주의 고급화와 세계화에 이바지하고 있다.


또한 병영 소주에 사용되는 보리는 지역주민들이 생산한 100% 국내산만 사용하여 주변 농가에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 보리를 재배하는 농가가 많지 않아 원재료에 들어가는 비용도 만만치 않지만, 좋은 술을 빚기 위해서는 좋은 재료만을 써야 한다는 소신을 지키고 있다.


이 외에도 김 명인은 햅쌀과 누룩으로 담가 증류 후 복분자와 뽕을 넣어 숙성한 ‘설성사또주’와 한약재를 발효해 만든 약주인 ‘청새주’ 유기농 막걸리 ‘만월’, ‘병영설성생막걸리’ 등 다양한 전통주를 만들고 있다.


김견식 명인은 “술 만드는 사람은 술만 빚어야 한다, 마케팅도 홍보도 잘 모른다. 오직 정직하고 깨끗하게 맛 좋은 술을 만드는 것일 뿐”이라면서 “사람들이 소문을 듣고 양조장에 찾아와 시음도 하고 구경도 하는 모습을 보면 행복하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용수 기자 kys8612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