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희망에 찬 22살의 아들이…" 한강 실종 대학생 父의 절절한 호소

최종수정 2021.04.29 20:53 기사입력 2021.04.29 20:51

댓글쓰기

25일 실종된 대학생 A씨의 부친이 블로그에 올린 사진. 사진출처= 실종 대학생의 아버지 블로그.

25일 실종된 대학생 A씨의 부친이 블로그에 올린 사진. 사진출처= 실종 대학생의 아버지 블로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실종된 지 수일이 지나도록 실종된 아들을 찾지 못한 아버지가 아들을 찾아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지난 28일 개인 블로그에 아들을 찾는다는 글이 올라왔다.

서울의 한 대학에 다니는 20대 A씨의 아버지라고 밝힌 글쓴이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아들인데 볼 수 있을지, 오늘도 벌써 3일째가 지나간다"며 "형사분들도 노력하시지만 CCTV는 없고 있어도 흐릿해서 아들인지 아닌지 파악이 안 된다. 한강에 놀러 오신 분, 보셨다면 알려주실 수 있냐"라고 적었다.


A씨 아버지는 "자전거 도로 위의 수풀을 다 뒤져가면서 한남대교까지 갔다 왔지만, 노숙자 외에 발견한 게 없었다"면서 "애가 없어졌는데 강북 강변이 마지막인지, 가지도 않고 반포한강공원에서만 있었던 건지도 모른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희망에 찬 22살의 아들이 꼭 이렇게 되어야 하는지, 결과가 나올 때까진 버터 보겠지만, 저도 이게 계속 살아야 할 인생인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경찰은 29일(오늘) A 씨가 지난 25일 오전 3~5시께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뒤 실종돼 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24일 오후 11시에서 다음날 오전 2시쯤까지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뒤 잠든 것으로 조사됐다. 함께 있던 친구는 오전 4시30분께 자다 일어나 A 씨를 찾았지만, 보이지 않자 먼저 집으로 갔다고 생각해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을 비춘 CCTV가 없어 A 씨의 정확한 행방을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드론과 헬기, 수색견을 이용해 수색했고, 한강 순찰도 계속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실족, 육상 이동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찾아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