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NYT "윤여정 '최고의 수상소감자'…뜻밖의 선물" 극찬

최종수정 2021.04.27 09:27 기사입력 2021.04.27 09:2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윤여정에 대해 외신들의 극찬이 이어졌다. 반면 일본 외신들은 한국영화의 전 세계적인 흥행에 대해 경계심을 드러냈다.


2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2021 오스카 최고와 최악의 순간들’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전날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은 윤여정을 ‘최고의 수상 소감자’로 꼽으며 ‘뜻밖의 선물(godsend)’이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NYT는 윤여정이 앞서 열린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매우 고상한 체하는’ 영국인들로부터 받은 상이어서 더욱 뜻깊다는 소감을 밝혀 화제를 모았다는 사실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윤여정은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과 비슷하면서도 더 유머러스한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 제작자이자 시상자로 나온 브래드 피트를 향해 던진 농담 "우리가 영화 찍을 때 당신은 어디있었냐"는 발언과 "이게 다 엄마가 열심히 일했기 때문"이라고 한 발언을 대표적인 유머 사례로 꼽았다.


NYT는 "매우 딱딱했던 시상식에서 윤여정은 뜻밖의 선물이었다"고 극찬했다.

워싱턴포스트(WP) 역시 윤여정을 "한국에서 수많은 상을 받은 전설적인 여배우"라고 평가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뉴욕포스트(NYP)는 "윤여정이 거침 없는 모습으로 매 장면을 훔쳤다"며 "미국에선 신인이지만 그는 종종 한국의 메릴 스트립으로 불려왔다"고 전했다.


반면 일본 외신들은 한국 영회계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전하며 자국 영화가 뒤쳐진 현실에 대해 씁쓸한 반응을 보였다.


보수 우익성향의 요미우리신문은 윤여정의 수상에 대해 "아시아에서 우메키 미요시 이후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윤여정에 앞서 자국 배우가 먼저 수상했다는걸 드러낸 것이다.


마이니치신문은 "지난해 ‘기생충’에 이어 올해도 한국 영화가 존재감을 보여줬다"고 보도했다.


일본 경제 전문지 도요게이자이는 ‘한국에 크게 뒤처진 일본 영화계’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과 올해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까지 한국 영화계에 완전히 추월당했다"고 자국 영화계의 현실에 대해 씁쓸함을 드러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SNS 올렸다가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