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역 위기산업 종사자 5000명 전직 직업훈련…장관 현장방문

최종수정 2021.04.19 14:00 기사입력 2021.04.19 14:00

댓글쓰기

충남 등 전국 10개 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훈련지원

지역 위기산업 종사자 5000명 전직 직업훈련…장관 현장방문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고용노동부는 올해부터 '찾아가는 직업훈련' 사업을 시범 실시해 디지털·저탄소로의 산업 구조 변화, 코로나19 고용 위기 훈련 수요를 충족시킬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시 중구 세브란스빌딩에 찾아가 훈련 사업 수행 기관들과 사업 추진 발표회를 했다. 10개의 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RSC)가 직업훈련이 급한 분야를 발굴해 훈련과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5000명에게 이·전직 맞춤형 훈련과정을 지원하는 게 목표다.

충남지역 위원회는 디스플레이 제조업, 석탄화력발전업 등과 전략산업인 바이오산업 등을 중심으로 맞춤 훈련과정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북은 자동차부품제조업, 조선업 등 이·전직 훈련과정 공모를 한 뒤 훈련을 운영할 계획이다. 대구는 자동차, 섬유산업의 부진을 극복하고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운전·운송직 구인규모 확대에 대응하는 맞춤형 훈련을 운영한다.


민관협력 체계를 중심으로 훈련기관 인증평가를 면제해주는 등 완화된 기준에 따라 훈련과정을 개설한다. 훈련과정 심사 시 국가직무능력표준(NCS) 직종별 훈련단가보다 지원 비율을 높이는 방식으로 훈련비 지원을 늘린다.


이 장관은 "지역·산업계, 자치단체,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RSC를 중심으로 지역에서 필요한 훈련을 적기에 제공해 취약계층의 일자리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 돼주길 기대한다"며 "기존과 달리 지역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훈련 사업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