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GS, 친환경 바이오 스타트업과 함께 미래성장 추구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친환경 바이오 스타트업 선발
다양한 바이오테크(BT) 기반 비즈니스 모델의 사업화 추진 기대

GS, 친환경 바이오 스타트업과 함께 미래성장 추구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 GS 가 친환경 바이오 스타트업과 함께 미래 성장의 기반을 마련한다.


GS 는 8일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 타워에서 '더 지에스 챌린지'(The GS Challenge)에 선발된 바이오테크(BT) 스타트업 6개사와 함께 프로그램의 시작을 알리는 '스타트업 캠프(Start-up Camp)'를 열었다.

친환경 바이오테크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한 '더 지에스 챌린지'는 지난 1월 22일부터 3월 7일까지 총 85개사가 응모하여 14:1의 경쟁을 뚫고 6개사가 최종적으로 선발되었으며, GS 그룹의 계열사들과 함께하는 초기 육성 및 사업화 추진 등의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바이오 산업·기술 멘토링 등을 8월말까지 지원한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8월말로 예정된 '데모 데이'에서는 그 동안 6개사가 추진해 온 비즈니스 모델의 사업화 내용을 국내외 투자자와 GS 그룹 관계자들에게 창업화 발표 (Pitching)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스타트업 캠프'에는 ㈜ GS 의 홍순기 사장과 바이오테크 스타트업 6개사의 CEO 및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하였으며, GS 그룹 소개, 스타트업 회사 소개 등이 이어졌다. 그리고 테크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인 블루포인트파트너스(BPP)에서 창업 성공에 대한 조언과 성공 사례 등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홍순기 ㈜ GS 대표이사 사장은 "세계적인 기업들도 모두 스타트업에서 시작 했듯이 앞으로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응원하며, GS 는 스타트업 및 벤처캐피털(VC) 등과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상생(win-win)을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양한 바이오테크(BT) 기반 비즈니스 모델의 사업화 추진 기대

'더 지에스 챌린지'는 친환경을 통한 지속가능경영(Growth through Sustainability)에 도전하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으로 바이오 기술을 적용하여 ▲새로운 방식의 친환경 소재 생산 및 활용 ▲폐기물, 오염물질 저감, 차단·정화 및 재활용 ▲질병 진단, 건강관리 제품 및 솔루션 등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기 위하여 ‘바이오 기술로 만드는 새로운 생활, 깨끗한 환경, 건강한 미래’라는 세 가지 주제로 공모가 진행되어 총 85개사의 바이오테크 스타트업이 응모하였다.

이 가운데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 6개사는 새로운 생활 분야에서 3개사, 깨끗한 환경 분야에서 1개사 그리고 건강한 미래 분야에서 2개사가 선정되는 등 바이오테크 전 분야에서 고르게 선발되었다.


이와 함께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를 위한 항공 방제용 친환경 방제제를 제안한 '잰153바이오텍(CEO 김진철)' ▲미세 플라스틱을 대체하는 천연소재 '친환경 석세포'를 제안한 '루츠랩(CEO 김명원)' ▲곤충을 활용한 음식물 쓰레기 재활용을 제안한 '뉴트리인더스트리(CEO 홍종주)’ ?대사공학 기반 기능성 화장품 소재 및 차세대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을 제안한 ‘큐티스바이오(CEO 최원우)' ▲세포응집체 및 세포외소포 바이오 생산기술을 제안한 '스페바이오(CEO 안근선)' 등 6개사가 다양한 바이오테크를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 모델을 내세웠다.


이들 스타트업 6개사는 GS 각 계열사의 선진화된 생산설비 및 연구소 인프라 등을 활용하여 비즈니스 모델을 더욱 구체화할 예정이며, 앞으로 본격적인 사업화를 위한 스케일업(scale-up) 등도 추진하게 된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