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여의도 봄꽃축제 ‘제한적 관람’ 선정 과정 공개

최종수정 2021.03.29 07:46 기사입력 2021.03.29 07:46

댓글쓰기

방역 수칙 준수하며 안전하게 벚꽃을 관람할 수 있는 제한적 ‘봄꽃 산책’ 개최...입장객 선정 위한 전 과정 촬영 및 공개 투명성·공정성 확보

영등포구, 여의도 봄꽃축제 ‘제한적 관람’ 선정 과정 공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오는 4월1일 오전 10시부터 봄꽃축제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는 제한적 봄꽃 관람 프로그램, ‘봄꽃 산책’ 입장객 선정 전 과정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공개한다고 밝혔다.


구는 올해 개최하는 역대 최초 온·오프라인 봄꽃축제 프로그램 중 통제 구역인 여의서로 벚꽃길에 입장할 수 있는 제한적 관람 ‘봄꽃 산책’을 마련했다.

관람 대상은 사회적 배려계층을 포함한 일반 시민 중 회 당 72명을 선발한다. 1일 입장인원은 504명이며 총 49회에 걸쳐 입장한다.


‘봄꽃 산책’ 입장 자격에 대한 제3자 유상 양도 가능성 및 선정 과정의 조작 가능성 등 제기되는 각종 의혹들을 불식시키기 위해 구는 무작위 프로그램 선정 전 과정을 촬영, 봄꽃축제 홈페이지에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했다.


‘입장권 판매’ 등 불법 거래를 차단하기 위해 본인이 아닌 경우 입장이 되지 않으며 입장권은 타인에게 양도가 절대 불가하다.

또 입장 시 사용된 QR코드는 재사용이 불가능하도록 해 입장권 재사용을 원천 차단했다.


신청자 뿐 아니라 동반인의 사전정보도 받으며, 현장 입장 시 신분증 등을 지참, 본인 신분확인을 받아야 입장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 구는 선정되지 못해 아쉬움이 있는 분들을 위해 봄꽃길을 ‘눈높이 시점’ ‘슬로우모션’ 등으로 다양하게 촬영, 꽃을 보며 힐링할 수 있는 봄꽃영상을 홈페이지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구는 150m 간격 행사 방역 및 질서유지 요원 배치, 코로나19 의심증상자 격리부스 마련, 입장 대기공간 운영, 출입자 명부 관리 등 관람객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방역 조치에도 철저를 기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봄꽃 산책’ 선정 및 운영을 통해 제한적 관람 운영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하겠다”며 “모두가 안전하고 공정하게 즐기는 봄꽃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