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확성기 든 샌드라 오…할리우드 한국계 배우들 증오범죄 규탄 한 목소리

최종수정 2021.03.22 10:42 기사입력 2021.03.22 10:42

댓글쓰기

애틀랜타 총격사건 계기
집회·SNS 통해 단결 촉구
대니얼 대 김, 美 의회 증언

▲'아시안 증오를 멈춰라' 집회에 참석해 확성기를 잡은 할리우드의 한국계 배우 샌드라 오

▲'아시안 증오를 멈춰라' 집회에 참석해 확성기를 잡은 할리우드의 한국계 배우 샌드라 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골든글로브 TV 드라마부문 여우주연상 수상 경력의 샌드라 오를 비롯해 할리우드에서 활동하는 한국계 배우들이 한인여성 4명을 포함해 총 8명의 사망자를 낸 애틀랜타 총격사건을 계기로 증오범죄 규탄에 목소리를 높였다.


2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샌드라 오는 지난 20일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 열린 ‘아시안 증오를 멈춰라’ 집회에 참석해 "우리는 처음으로 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한 우리의 두려움과 분노에 대해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됐다"며 "저는 아시아인이라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하며 아시아계의 단결과 연대를 촉구했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도 글을 올려 애틀랜타 총격 사건과 인종차별 폭력에 희생된 모든 사람들에 대해 애도의 뜻을 전하며 "많은 사람들이 두렵다는 걸 알지만, 이제 두려워말자"며 "아시안임을 영광스럽게 생각하자"고 말했다.


영화 ‘미나리’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스티븐 연도 트위터에 아시안 증오 범죄를 비판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과 아시아계 피해자들을 돕는 사이트 주소를 공유해 연대의 뜻을 밝혔다.


샌드라 오와 함께 할리우드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한국계 배우 대니얼 대 김은 지난 18일 미 의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아시아계에 대한 미국 사회의 구조적인 폭력과 차별을 증언했다.

그는 또 CNN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여동생이 2015년 증오범죄 피해를 봤다는 가족사를 공개하며 증오 범죄 근절을 촉구하기도 했다. 대니얼 대 김은 방송 인터뷰에서 "여동생이 집 근처에서 달리기하던 중이었는데 한 남자가 차를 몰고 오더니, 갓길 말고 인도로 가라고 소리쳤다"며 "그 남성은 동생이 인도로 갔는데도 차를 후진시켜 동생을 치어 쓰러뜨렸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수사 경찰은 이 사건을 증오범죄로 다루지 않았다"며 "가해자는 다른 아시아 여성에 대한 폭행 전력이 있음에도 경찰이 난폭운전 혐의만 적용했다"고 지적했다.


애틀랜타에서 태어나고 자란 한국계 가수 에릭 남은 미국 시사잡지 타임 기고문을 통해 "애틀랜타 총기 난사에 인종적 동기가 없다고 가정하는 것은 그 자체로 인종차별적"이라며 "이제는 우리의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당부했다.를 들어달라"고 당부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SNS 올렸다가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