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청소하는 사람이 혹시?"…한정애 환경부 장관, 이용녀씨 동물보호소 몰래 찾아

최종수정 2021.03.07 17:15 기사입력 2021.03.07 16:35

댓글쓰기

한정애 환경부 장관(왼쪽)이 배우 이용녀씨의 유기동물보호소를 찾아 화재 복구를 돕고 있다. [사진=팅커벨프로젝트 제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정애 환경부 장관(왼쪽)이 배우 이용녀씨의 유기동물보호소를 찾아 화재 복구를 돕고 있다. [사진=팅커벨프로젝트 제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평소 동물 애호가로 알려진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화재 피해를 본 배우 이용녀 씨의 유기(유실) 동물보호소를 조용히 찾아 봉사활동을 한 것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7일 동물보호단체 팅커벨프로젝트에 따르면 한 장관은 전날 이 씨가 관리하는 경기도 포천의 유기동물보호소를 찾아 3시간가량 봉사활동을 했다. 한 장관은 이 씨를 위로한 뒤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화재 잔해물을 치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의 보호소는 지난달 말 화재가 발생해 유기견 8마리가 폐사하고 견사 및 건물 일부 등이 소실돼 약 2천961만 원(소방서 추산)의 피해를 봤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배우 이용녀씨(오른쪽)의 유기동물보호소를 찾아 화재 복구를 돕고 있다. 2021.3.7 [팅커벨프로젝트 제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정애 환경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배우 이용녀씨(오른쪽)의 유기동물보호소를 찾아 화재 복구를 돕고 있다. 2021.3.7 [팅커벨프로젝트 제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 장관은 작업을 마친 후 황동열 팅커벨프로젝트 대표, 유주연 나비야사랑해 대표와 만나 이야기도 나눴다.


황 대표는 "한 장관님은 2016년 동물보호법 개정 운동을 하면서 동물보호단체들과 연을 맺었고, 당시 이용녀 배우가 하는 연극을 함께 보러 가기도 했다"라며 "이번에 화재가 난 것을 알고 위로해줘야겠다는 마음으로 찾아온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앞서 한 장관은 장관 취임 직전인 지난해 12월 일명 '개 식용 금지법'으로 불리는 동물보호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황 대표는 "동물보호법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관이라 이개호 농해수위 위원장과 개정안에 관해 많은 교감을 나눴다는 얘기를 (한 장관이) 했다"라며 "내년에 개정안이 통과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통과되지 않더라도 장관 임기를 마친 뒤 국회로 돌아가 개정안 통과를 위해 계속 힘쓰겠다는 약속을 했다"라고 전했다.


팅커벨프로젝트는 회원들과 함께 현장을 찾아 화재 복구를 돕고, 냉장고 등 가전제품 700만 원 상당을 기부했다.


한편 이 씨는 사비로 경기 하남에서 13년간 유기견을 보호해오다가 4년여 전 포천으로 옮겨와 유기견들을 돌보고 있다. 이 씨가 관리하는 해당 보호소는 안락사 직전의 유기견 120마리를 보호하고 있는 사설 보호소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SNS 올렸다가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