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만, 100억원 투자해 반도체 설비 국산화 나선다

최종수정 2021.02.04 13:46 기사입력 2021.02.04 13: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전 세계적으로 반도체 부족 현상이 심각해지면서 반도체 강국으로 알려진 대만이 정부 차원에서 반도체 설비 국산화에 100억원을 투자한다.


4일 자유시보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대만 경제부가 올해부터 2년여에 걸쳐 2억5000만 대만달러(약 99억 6000만원)를 투자해 반도체 설비 국산화에 나선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투자액의 신청 항목이 연구개발(R&D)가 쉽지 않은 나노미터(㎚, 1㎚=10억분의 1m)급 제작공정, 선진 패키지 RDL 제작공정 등 패키징 제작공정 설비에 대한 관련 테스트 등 두 종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반도체 설비 국산화를 위해 정부가 경비의 40%를 부담하고 업체가 나머지 60%를 부담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로써 세계 최대 파운드리 업체인 TSMC와 반도체 패키징 테스트 분야 세계 1위인 ASE, TSMC의 자회사 뱅가드국제반도체그룹 등 업체가 생산 라인을 자체 검증한 후 현지 자체 생산을 목표로 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 관계자는 "대만 반도체 업계가 제조 능력이 매우 뛰어나지만 반도체 생산 장비를 외국에 의존하는 것을 탈피하기 위해 2㎚ 등 일부 설비의 국산화 추진에 나서게 됐다"며 "대만 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것"이라고 이번 투자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대만언론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처음으로 대만과 반도체 공급체 등과 관련한 포럼을 5일 화상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보도했다.


대만 측에서는 왕메이화 경제부장(장관) 및 TSMC, 미디어텍, UMC 등이, 미국 측에서는 국무부와 상무부 관리 등이 각각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