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란 눈에 검정 머리, 대졸자 정자" 3시간만에 완판…정자은행 인기

최종수정 2021.02.04 09:54 기사입력 2021.02.04 09:54

댓글쓰기

난자를 향해 달려가는 정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난자를 향해 달려가는 정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영은 기자] 미국과 유럽 등에서 인공수정에 필요한 남성의 정자가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우자 없이 아이를 가지려는 여성은 늘고 있는 반면 정자 기증자는 급감했기 때문이다.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최근 미국 주요 정자은행들은 "정자를 원하는 이는 20~30% 늘어난 반면 공급은 반토막 났다"라고 밝혔다.

NYT에 따르면 유명한 정자 거래 사이트에 등록된 남성은 수백명에 불과하지만 여성은 1만4000명 이상이며, 미국에서는 정자 기증으로 태어나는 아기가 연 3만~6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수요가 폭증한 것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남녀 교제가 예전에 비해 어려워졌고 재택근무 등으로 여유가 생긴 여성들이 아이를 가지려 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인공수정 등을 하려면 정기적으로 클리닉을 찾아 다양한 검사를 받고 수정이 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만들어야 하지만, 현재 정자은행이나 인공수정 시술 병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정상 영업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또한 NYT는 특히 여성들이 선호하는 외모와 지능, 건강 등을 두루 갖춘 정자 제공자는 한정돼 있어 이를 놓고 경쟁도 치열하다고 전했다.


실제 미국 최대 정자은행 중 하나인 시애틀 정자은행은 "최근 '파란 눈에 검정 머리, 잘생긴 대졸자' 광고를 새벽 6시 30분에 올렸는데 3시간 만에 30명의 예약분이 완판됐다. 이런 열기는 처음"이라며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6월 이후 판매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정자 공급자가 줄어들었지만 1년 전보다 판매율은 20% 이상 늘어났다"라고 말했다.

사진=뉴욕타임즈 캡쳐

사진=뉴욕타임즈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렇다 보니 페이스북·틱톡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개인끼리 정자를 불법적으로 직거래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인가된 정자은행은 미국 식품의약처(FDA)의 규제를 받고 정자 기증자와 수혜자가 연결되지 않으며 한 기증자가 30명 이상에게 정자를 주지 못하게 제한한다. 하지만 개인 간의 거래는 이 같은 복잡한 절차가 없다. 또한 남성들도 정자를 최대한 많이 기증할 수 있고 아이가 잘 크는지 확인할 수 있어 이 방법을 사용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이 때문에 여성들의 인기가 높은 '슈퍼 기증자'들도 등장하고 있다. 지난해 정자 기증을 시작한 캘리포니아의 한 29세 남성은 NYT에 "생물학적 자녀가 35명 나왔고, 5명이 또 태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뉴욕의 45세 독신 대학교수는 유럽·아시아·남미·아프리카를 돌며 정자를 기증했고, 그로 인해 70여 명의 생물학적 자녀가 태어났으며, 네덜란드의 30대 음악가는 지난 5년간 정자은행과 개인 거래를 통해 최소 300명에게 정자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에게서 정자를 받은 각국 여성들은 페이스북 모임방 등을 통해 아버지가 같은 아이들이 혹여 장래에 결혼하지 못하도록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김영은 기자 youngeun92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