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빌린트·씨스템·라이드플럭스…'화제의 기업' 한 자리에

최종수정 2020.12.03 06:00 기사입력 2020.12.03 06:00

댓글쓰기

중기부, BIG3 지원 성과공유회 개최…성장·성공스토리 공유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올해 구글 딥러닝 대회 국내 1위 '모빌린트', 차세대 줄기세포 기술로 대형 제약사의 투자를 받은 '씨스템', 제주도에서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업체 '라이드플럭스' 등 올해 '3대 신산업(BIG3)' 분야에서 화제가 됐던 유명 기업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BIG3 지원 성과를 되돌아보기 위해 오는 8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3대 신산업 성과공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중기부는 미래 신성장동력인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등 BIG3 분야 기업의 집중 육성에 돌입했다. 올해 시스템반도체 50개, 바이오 130개, 미래차 70개 등 모두 250개 기업을 전문가와 국민참여단 평가를 통해 선정, 사업화자금과 기술개발(R&D), 정책자금을 맞춤형으로 지원하고 있다.


기업 임원, 출연연 박사 등 500여명으로 구성된 전문멘토단의 1:1 멘토링 서비스뿐만 아니라 암(ARM)·현대자동차 등 글로벌 대기업과의 협업 기회를 통해 기술력은 물론 글로벌 경쟁력까지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그 결과 BIG3 지원이 올해 처음 시작됐음에도 선정기업의 평균 매출은 62%, 고용 24%, 투자 66%가 증가했으며, 논문 27건 발표, 국내외 특허 323건 출원 등의 실적을 거뒀다.

중기부는 성공적 한해를 보낸 이런 기업들의 성장 스토리를 공유하고, 올해 혁신분야 지원을 되돌아보기 위해 성과공유회를 마련했다. 성과공유회에서 우수성과 기업에게는 중기부 장관 표창을 수여한다.


또 중기부의 BIG3 분야 지원 의지와 250개 기업의 혁신성장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은 'BIG3 브랜드'가 공개된다. 국민참여단과 BIG3 관계자의 투표를 통해 브랜드 이미지를 최종 결정하고, 브랜드를 현판으로 제작해 250개사 전체에 수여할 예정이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3대 신산업은 디지털 대전환을 실현하기 위한 핵심 분야이자 고성장이 기대되는 만큼 선택과 집중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BIG3 분야 중소·스타트업들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지고 있다는 자긍심을 갖고 앞으로도 무한히 성장해 나가길 기원하며, 그 과정에 중기부가 늘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