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종에게 사약 전한 금부도사의 애달픔, 국립창극단 '아비. 방연'

최종수정 2020.10.25 18:38 기사입력 2020.10.25 18:38

댓글쓰기

10월30일~11월8이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단종에게 사약 전한 금부도사의 애달픔, 국립창극단 '아비. 방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창극단은 레퍼토리 창극 '아비. 방연'을 오는 10월30일부터 11월8일까지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무대에서 공연한다.


'아비. 방연'은 2015년 초연 당시 대중성과 예술성을 고루 갖췄다는 평을 받았다. 국립창극단 지난 3월 5년 만에 재공연을 계획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공연을 순연한 바 있다.

'아비. 방연'의 주인공 '왕방연'은 조선 초기 수양대군이 왕위를 찬탈할 당시, 강원도 영월로 귀양 가는 단종을 호송하고 유배 중이던 단종에게 사약을 내리는 임무를 맡았던 실존 인물이다. 왕방연은 맡은 일의 무게감과 달리 '숙종실록'에 한 차례 이름이 등장할 뿐 그 외 다른 역사서에서는 그 어떤 기록도 남아 있지 않은 인물이다.


극본을 쓴 한아름 작가는 작가적 상상력을 불어넣어 의금부도사 왕방연을 평생 강직하게 살아왔지만, 피할 수 없는 역사의 파도 속에서 자식을 위해 신념을 꺾어야만 했던 한 아버지로 표현해 그의 고뇌와 슬픔을 그린다. 한아름 작가와 함께 서재형 연출과 황호준 음악감독까지 2015년 초연 당시의 제작진이 다시 뭉쳤다.


한아름 작가는 극적 긴장감을 높이기 위해 초연에서 대사로 표현했던 부분 중 일부를 노랫말로 수정하고 언어를 정교하게 다듬었다. 작·편곡과 음악감독을 맡은 작곡가 황호준은 추가된 노래 가사를 위한 음악을 새롭게 쓰고, 변경된 캐스팅에 맞춰 전체적인 음악을 새롭게 편곡했다. 기악 편성 역시 변화를 주었다. 거문고와 다양한 목관악기 등으로 이색적인 조합을 이뤘던 초연의 편성에 대금과 아쟁을 더해 전통적 색채를 강조할 예정이다. 또한 조명과 영상을 새롭게 디자인해 한층 세련된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서재형 연출은 "홀로 딸아이를 키워 온 방연을 '아비'라고 쓰지만 '부모'라고 읽을 수 있다고 생각해 제작진·출연진과 부모에 대한 확장된 생각을 공유하면서 재공연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러한 노력이 전해져 누군가의 자식이자 누군가의 부모인 관객의 공감대도 더욱 커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주인공 '왕방연' 역의 국립창극단원 최호성과 왕방연의 딸 '소사' 역을 맡은 객원배우 박지현은 5년 만에 부녀로 재회한다. 초연 당시 12세였던 박지현은 국립전통예술중·고등학교에서 판소리를 전공하며 실력을 쌓아온 만큼 특유의 애련한 성음과 더욱 탄탄해진 소리를 선보이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국립창극단 중견 배우 김금미가 '도창'으로 극의 무게 중심을 잡아 이야기의 전개를 이끌고, 여성 배우인 민은경이 단종 역을 맡아 섬세한 내면 연기를 보여준다. 이외에도 국립창극단 김준수(수양대군 역), 이시웅(한명회 역), 이광복(송석동 역), 유태평양(성삼문 역) 등이 출연한다.


공연은 방역 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실행방안에 따라 '객석 띄어 앉기'를 실시한다. 입장권 예매 및 공연 관련 문의는 국립극장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할 수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