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성동구 스마트횡단보도·초등학교 앞 등 '바닥신호등' 확대 설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바닥신호동, 차량번호 자동인식, 활주로형 유도등 등 8종 스마트 안전기능 집약...지난해 14개소 이어 경일초 등 3개소 추가설치 완료, 올 말까지 총 24개소 확대

무학여고 앞 스마트횡단보도

무학여고 앞 스마트횡단보도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직장맘인 행당동의 A씨(36)는 큰길을 건너 학원을 다니는 초등학생 아이가 몇 초 남지 않은 초록불에 뛰진 않을까, 도로를 건너며 스마트폰에 빠져 있진 않을지 늘 걱정이었다. 어느날 A씨는 대로 앞에 설치된 새로운 횡단보도에 반가움을 금치 못했다. “횡단보도가 달라져있었어요 친구들이랑 장난 치느라 핸드폰 보느라 신호등 놓치기가 일쑤인 산만한 아이들을 위해 바닥신호등이며 음성안내까지..이제 한시름 놨다 싶어요” 라고 말했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해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의 안전을 위한 최첨단 시스템을 겸비한 ‘성동형 스마트횡단보도’를 초등학교 앞 등 교통사고 다발 지역 14개소에 전국 최초로 설치했다.

스몸비족의 사고방지를 위한 ‘바닥신호등’을 비롯 정지선을 위반한 경우 폐쇄회로(CCTV)가 차량번호를 인식해 전광판으로 표출하는 ‘차량번호 자동인식시스템’, 야간이나 안개, 비 등 기상악화 시에도 쉽게 횡단보도를 알아볼 수 있는 ‘보행자 활주로형 유도등’ 등 8가지 스마트 안전기능이 집약된 횡단보도다.


구는 지난해 6300건이 넘는 교통사고 빅데이터와 학생 및 학부모의 의견을 반영해 지역내 통학로 사고 위험군 7개 초등학교와 보행량이 많고 교통사고 다발지점 횡단보도 7개소, 총 14개소에 스마트횡단보도를 시범 설치해 운영했다. 그 결과 정지선 위반 차량이 83.4% 급감, 교통사고예방에 88.4% 도움이 된다는 주민설문 결과가 나왔다.


이에 2020년에도 스마트횡단보도 확대 설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0월 초 경일초등학교 정문 앞 등 3개 지점의 설치를 완료, 현재 공사 중인 7개소의 설치가 연말 완료되면 총 24개소의 스마트횡단보도가 운영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민식이법 시행 전인 2019년부터 학교 앞 스마트횡단보도 설치로 어린이 보행안전에 앞장서고 있으며, 단순 설치 뿐 아니라 ‘스마트도시 통합운영센터’와 연계해 1일 2회 모니터링을 하고 교통관련 데이터 자동 수집 및 상태속성 정보 자동 확인 등 통합플랫폼을 구축해 보행자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는 2021년 24개소를 추가 설치, 총 62개소에 스마트횡단보도를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우리 구가 설치한 스마트기술이 집약된 스마트횡단보도가 중앙부처나 지방자치단체 등 대?내외 우수 사례로 점차 확산되고 있어 뿌듯함을 느낀다”며 “주민들의 일상을 안전하고 똑똑하게 지켜낼 수 있는 성동형 스마트 교통도시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