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0국감] 치료제 개발 급한데…코로나 지원금, 절반도 안 풀렸다

최종수정 2020.10.15 09:07 기사입력 2020.10.15 09:07

댓글쓰기

[2020국감] 치료제 개발 급한데…코로나 지원금, 절반도 안 풀렸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는 연내, 백신은 내년을 목표로 개발하고 있지만 임상시험을 위한 정부 지원금은 절반도 풀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임상 지원예산 940억원(치료제 450억원, 백신 490억원) 중 약 40%(370억원)만 쓰였다.

지원금을 받은 백신·치료제도 3곳에 불과했다. 대부분 셀트리온 , GC 녹십자 등 대기업 중심으로만 이뤄졌다. 전체 치료제 임상지원금 450억원 가운데 셀트리온 의 항체치료제 'CT-P59'와 GC 녹십자 의 혈장치료제 'GC5131'에 각각 219억원, 58억원 사용됐다. 백신 임상지원금 490억원은 제넥신 의 후보물질 'GX-19'에 92억7000만원 쓰였다.


정부가 지난 7월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임상 지원을 위해 실시한 공모에는 20곳이 응모했지만 범정부지원단의 심사를 통과한 곳은 3곳뿐인 것은 보건당국이 관련 임상을 승인한 곳이 26곳에 달한다는 것과 대조된다는 지적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관련 임상을 승인받은 백신·치료제는 총 26곳이다. 임상이 종료된 6곳을 제외하면 사실상 모든 치료물질이 임상지원금을 신청했는데 15%만이 지원금을 받은 셈이다.

전 의원은 "정부가 연내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임상 지원예산의 집행률은 40% 수준"이라며 "현재 진행 중인 임상시험에 조속히 예산을 추가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