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준호 "구글, 인도에는 항복…국내 콘텐츠 업계도 힘 모아야"

최종수정 2020.10.06 08:27 기사입력 2020.10.06 08:27

댓글쓰기

한준호 "구글, 인도에는 항복…국내 콘텐츠 업계도 힘 모아야"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구글이 인도에서 수수료 30%와 인앱결제 강제를 2022년까지 유예하기로 한 것과 관련 국내에서도 힘을 모아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미국 IT매체 테크크런치 보도를 인용해 이같이 주장했다.

테크크런치 보도에 따르면 푸니마 코치카 구글플레이 글로벌비즈니스 개발 총괄은 "인도의 개발자들이 구글 인앱결제 방식을 적용할 수 있도록 2022년까지 기간을 유예해주겠다"고 밝혔다.


구글의 유예 결정 원동력은 인도의 150개 이상의 스타트업이 비공식적으로 연합한 결과라고 테크크런치는 분석했다. 당초 구글이 전 세계적으로 2021년 9월부터 시행할 예정이었던 자체 규정에 예외를 둔 것이다.


한 의원에 따르면 인도는 세계에서 2번째로 큰 인터넷 시장이자 구글플레이의 최대 규모 시장이지만 우리나라보다 매출은 적다.

한 의원은 "국내 앱마켓인 원스토어를 비롯한 국내 게임업계, 포털사업자, IT스타트업계가 함꼐 힘을 모아 구글의 인앱결제 강제에 대응해야 한다"면서 "각 개발사들이 구글의 눈치만 보고 있을 때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특히 국내 앱마켓인 원스토어는 구글의 대안이 될 수 있도록 유통망을 개선해주고 게임사를 비롯한 콘텐츠 개발사는 콘텐츠를 동등하게 제공하려는 노력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