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새내기 다시보기]⑤핌스, OLED 공정용 마스크 기술력 우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코스닥 지수가 9월16일 장 중 한때 905.56을 기록했다. 2018년 4월 이후 1년 5개월 만에 900선 회복하면서 차익을 실현하려는 매도 물량이 쏟아져 나왔다. 공교롭게도 뉴욕 증시에서 상승을 주도했던 기술주 주가도 흔들리면서 최근 2주 사이 코스닥 시장은 롤러코스터 장세를 연출했다. 이 기간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 원방테크, 비나텍, 박셀바이오, 비비씨, 핌스 등은 불안한 투자심리 영향을 비켜가지 못했다. 코넥스에서 코스닥 시장으로 이전 상장한 비나텍을 제외하고 공모가를 밑돌고 있다. 아시아경제는 새내기 상장사의 사업구조와 성장성 등을 다시 한번 짚어본다.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핌스는 2015년에 설립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메탈마스크 개발업체다. OLED 메탈 마스크를 도입했던 시점부터 핌스 경영진이 메탈 마스크 개발과 안정화에 참여했다. 경영진의 다양한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설립 초기부터 현재까지 총 8개 특허기술을 취득했다. 중국 대형패널사에 양산 적용품으로 납품 중인 F-Mask, S-Mask 제품은 핌스가 특허권으로 독점하고 있다.

핌스의 대표 제품인 F-Mask는 여러 보조스틱과 다수의 인장기로 생산하던 기존의 살대형 마스크를 대체하는 완성형 제품이다. F-Mask를 사용하는 패널 업체는 인장기 및 살대형 마스크 생산 공정이 불필요해 공정 수율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핌스의 고객사는 공정 간소화 후 핌스의 F-Mask를 지속해서 사용할 가능성이 크다. 핌스의 F-MASK는 고객사 내 점유율 100%를 유지하고 있다. 핌스의 신규 성장 동력인 S-Mask는 기존 방식 대비 쉐도우 감소를 통한 수율 개선으로 채택률이 높아지고 있다.


핌스 매출 가운데 90%가량은 중국 고객사로부터 올리고 있다. 중국 OLED 패널사의 가파른 출하량 증가가 예상되는 가운데 핌스는 내년까지 기존 생산규모의 50~80% 증설을 준비하고 있다.


기업공개(IPO)로 조달한 자금은 증설하는 데 투자한다. 핌스는 지난 7월 사옥과 제조공장 확보를 위해 인천 남동공단에 2000평규모의 대지를 125억원에 매입했다. OLED Mask 생산을 위한 공간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내년에 현재 생산설비의 50% 수준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한 기계장치 매입을 계획하고 있다. 물량 확대 추이에 따라 설비 투자가 가능한 생산기지를 확보할 것으로 예상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홍명보 감독 선임' 이사회 23명 중 21명 찬성…축구협회, 비난 여론 '정면돌파'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국내이슈

  •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