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비디오가게' 윤상 "故 신해철, 20대 가장 시간을 많이 보낸 친구"…배순탁 "넥스트는 공룡밴드"

최종수정 2020.09.28 00:14 기사입력 2020.09.28 00:14

사진=SBS '선미네 비디오가게'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정호 기자] 작곡가 겸 가수 윤상이 故 신해철과 인연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선미네 비디오가게'에서는 마왕 故 신해철에 대해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윤상은 신해철에 대해 "20대의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낸 친구였다. 저도 이 계기를 통해서 신해철이라는 친구에 대해 있는 그대로 말해야되지 않을까 싶다"고 운을 뗐다.


이에 대해 선미가 "두 분이 어떻게 친해지게 된 거냐"라고 묻자 윤상은 "신해철 씨 솔로 1집 때 처음 만났다. 솔로 데뷔 시기로 따지면 데뷔 동기다. 저도 가수 데뷔 전에 작곡가여서 그 친구도 저를 작곡가로 먼저 알고 있었고, 저도 신해철 씨를 알고 있었다"고설명했다.


더불어 "나이도 동갑이어서 처음 본 순간 '네가 걔냐?' 이런 느낌으로 자연스럽게 가까워졌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여러 뮤지션들이 신해철이 이끌던 넥스트와 관련해 존경을 드러냈다.


먼저 양동근은 "제가 제일 좋아했던 게 '인형의 기사', 그리고 그 다음에 나왔던 '날아라 병아리'다. 잊고 있었는데 굉장히 큰 충격을 받았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페퍼톤스의 신재평은 "중학교 때 진짜 테이프가 늘어질 때까지 듣고 늘어질까 봐 냉동실에 넣었다가 꺼내서 듣고 그랬다"며 "그리고 학급에서 넥스트 전도사로 활동했다"라며 넥스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더불어 배순탁은 "우리 시대 최후의 공룡 록 밴드다"라며 "대규모의 느낌을 줬던, 메인스트림의 느낌을 줬던 밴드다"라고 넥스트를 평해 눈길을 끌었다.


나아가 넥스트의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는 '라젠카' 무대도 보여졌다. 당시 신해철은 교주와 같은 포스를 자랑하며 무대에 올랐고 오케스트라의 웅장함을 록에 접목하는 새로운 시도를 했다.


이에 대해 넥스트의 기타리스트였던 김세황은 "그 당시에는 대한민국의 오케스트라가 대중음악 녹음을 활발하게 하지 않던 시대였다"라며 "그래서 저희가 어쩔 수 없이 외국으로 가서 오케스트라 녹음을 했다. 그런데 투자 대비 엄청난 성공을 이뤄냈던 유니콘 같은 밴드였다"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객원기자 kim90@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포토] 리사 '시크한 눈빛'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탄탄한 몸매' [포토] 최여진 '진정한 건강미인' [포토] 김연정 '환한 미소'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