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군, 인도 접경지역 티베트에서 군사훈련 단행

최종수정 2020.09.25 10:55 기사입력 2020.09.25 10:55

댓글쓰기

중국 국방부, 정기 훈련 프로그램의 일환…특정국 대상 아니다
중국군, 러시아군과 연합훈련도 실시, 안보위협 공동 대응차원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인민해반군이 티베트에서 군사훈련을 실시했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25일 보도했다.


이번 훈련과 관련 중국 국방부는 정기 훈련 프로그램에 따라 실시된 훈련이라며 특정 국가를 대상으로 실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중국군이 티베트에서 군사훈련을 하고 있다.(사진 : China Central Television, Globaltimes)

중국군이 티베트에서 군사훈련을 하고 있다.(사진 : China Central Television, Globaltimes)



또 실탄훈련이 실시, 군의 대응력과 무기의 화력 등을 확인했다고 중국 국방부는 덧붙였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군이 해발 4500m 고원에서 주야간 육상 및 항공훈련이 실시됐다고 전했다.


이번 훈련이 인도 접경지역에서 실시된 것과 관련 중국 국방부는 인도와 국경 병력을 더 이상 파견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이번 훈련은 예정된 정기 훈련에 불과하다고 의미를 두지 않았다.


다만 인도와의 국경문제가 언제든 다시 불거질 수 있는 만큼 중국군이 대비차원에서 군사훈련을 실시했다고 글로벌타임스는 전했다.

한편 중국군은 러시아군과 함께 연합훈련(Caucasus-2020)을 실시한다.


탄커페이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러시아군과의 합동 훈련은 안보 위협에 공동 대응하고,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실시하는 것"이라며 "이번 훈련은 러시아와의 포괄적, 전략적 협력 파트너십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연합훈련의 배경과 의미를 설명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