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오롱FnC, 친환경·동물복지 브랜드 모은 '위두' 신설

최종수정 2020.09.01 07:50 기사입력 2020.09.01 07:50

댓글쓰기

코오롱FnC, 친환경·동물복지 브랜드 모은 '위두' 신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코오롱인더 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1일 자사몰 코오롱몰에 지속가능성 카테고리 '위두(weDO)'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위두는 패션은 물론 뷰티, 라이프스타일에서 지속가능성을 지향하는 브랜드들을 집중 소개하는 플랫폼으로, 인간과 동물, 환경을 생각하는 국내외 브랜드 30여개를 한데 모았다. 최근 사회 전반에서 화두가 되는 지속가능성의 관심도를 높이고, 소비자의 접점을 늘리겠다는 취지다.

위두는 제품 자체만이 아닌 브랜드 스토리를 기부, 업사이클링, 친환경 소재, 비건 등으로 나눠 순차적으로 소개한다. 가방을 구매하면 아프리카에 물통 가방이 자동 기부되는 ‘제리백(Jerry Bag)’, 보통 일회용으로 쓰고 버릴 봉투를 다회용 가방으로 만든 ‘백올(bag all)’ 등이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업사이클링 카테고리에서는 최근 나이키 재고 의류를 재탄생 시킨 '리코드 바이 나이키' 스토리도 소개할 예정이다. 해당 컬렉션은 1일부터 코오롱몰에서도 판매한다.


위두는 또 독립 브랜드 외 코오롱FnC 내 지속가능 관련 프로젝트도 함께 아우른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코오롱스포츠의 ‘노아 프로젝트’로, 올해로 여섯 번째를 맞은 이 프로젝트는 국내 멸종 동식물을 보호하는 취지로 판매 수익금 일부를 환경 보호에 기부해 왔다. 이외에도 친환경 리퍼브 소재로 만든 에피그램 멸종동물에디션 티셔츠, 친환경 소재로 만든 쿠론 백 등이 해당된다.


에디토리얼 형식의 별도 컨텐츠를 통해 지속가능성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도 소개한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지속가능 관련 용어부터 친환경 소재, 해당 제품 리뷰, 인터뷰까지 다양한 소재를 다루며 고객과 소통해 나갈 예정이다.

코오롱FnC는 위두에서 발생한 매출의 1%는 환경보호를 위한 사회적 기업에 기부할 예정이다. 지속가능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상품을 소개하고, 수익의 일부를 다시 환경에 되돌리는 선순환 구조를 기획한 것이다. 코오롱FnC 편집몰사업부 지호신 이사는 "코오롱FnC는 패션업계 최초로 온라인몰을 통해 지속가능 라이프스타일을 소개하게 됐다"며 "위두를 통해 고객이 지속가능 트렌드를 가장 먼저 접할 수 있도록 풍부한 컨텐츠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