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평구,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 홍보캠페인

최종수정 2020.08.01 14:09 기사입력 2020.08.01 14:09

댓글쓰기

8~10월 반려견주 및 맹견 소유자 준수사항 집중 홍보

은평구,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 홍보캠페인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지난달 30일부터 10월까지 3개월 간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을 위해 반려견주 및 맹견 소유자 준수사항 등에 대한 홍보캠페인을 벌인다.


최근 개 물림 사고 등 안전사고가 지속 발생함에 따라 견주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노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은평구는 개 물림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홍보캠페인을 실시하게 됐다.


캠페인의 주요 내용은 개 물림 사고 예방을 위한 반려견 에티켓(펫티켓) 및 맹견 소유자의 의무 교육 이수 등 안전관리 준수사항, 내년 2월부터 시행되는 맹견 소유자 손해보험 가입 의무 등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맹견 소유자는 맹견이 기르는 곳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동반 외출 시에는 반드시 목줄과 입마개를 착용해야 하며,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특수학교, 노인복지시설, 장애인복지시설에 출입이 금지된다.


또, 매년 3시간의 의무 교육을 필수로 이수해야 하고, 아울러 내년 2월부터 맹견 소유자는 맹견으로 인한 타인의 생명·신체 및 재산상의 피해를 보상하기 위한 손해보험을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한다.


이런 안전관리 주의 의무를 위반할 경우 300만 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일반 반려견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외출 시 반드시 목줄을 착용해야 하며 위반 시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캠페인은 반려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공원과 산책로, 동물병원, 아파트·주택가 밀집지역 등에서 진행되며, 펫티켓 내용이 포함된 홍보 전단지 배포와 현수막 게시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김미경 구청장은 “반려동물을 가족의 하나로 보는 행정을 준비하며 조직개편을 마친 뒤 가슴 아픈 사건이 일어났다”며 “안전하고 건강한 반려동물 문화가 정착되도록 구민들께서도 관심을 갖고 함께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