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경화 장관, 우즈벡 부총리와 면담…코로나19 이후 외국 주요인사 첫 訪韓

최종수정 2020.07.06 16:30 기사입력 2020.07.06 16:30

댓글쓰기

강 장관 "코로나19 상황에서 이번 방한 매우 특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사르도르 우무르자코프 우즈베키스탄 투자·대외협력 부총리와 면담을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양국 협력 경험에 대해 의견을 공유했다.


6일 오후 강 장관은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우무르자코프 부총리와 면담을 진행했다. 코로나19 전세계 확산 이후 외국 주요 인사가 직접 한국을 방문해 대면 면담을 진행한 것은 이번 이 처음이다.

강 장관은 "오랜만에 방문자를 맞이하게 돼 기쁘다"다고 말했다. 우무르자코프 부총리 역시 "우즈베키스탄에서도 첫 사례"라면서 "한국 방문은 매우 상징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강 장관은 이어 코로나19 상황에서 주요 인사의 방문은 매우 의미가 깊다고 평가했다. 그는 "양국은 매우 특별한 파트너십을 만들었고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이번 방한이 두 나라의 관계를 보여준다"면서 "보건 분야에서 더욱 협력을 강화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우무르자코프 부총리는 사흘 동안 방한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을 만날 예정이다.

앞서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서울에서 제4차 워킹그룹 실무회의를 열었다.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박기영 산업부 통산차관보, 라지즈 샤프카토비치 쿠드라포트 투자대회무역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양국 대표단 30여명은 양국 사이의 무역협정 및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지원, 산업협력, 보건의료 등 현안을 논으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