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첨만 되면 로또…'르엘 신반포 파크애비뉴' 청약에 1만명 몰려

최종수정 2020.06.09 08:36 기사입력 2020.06.09 08:24

댓글쓰기

르엘신반포파크애비뉴 조감도

르엘신반포파크애비뉴 조감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13차 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르엘 신반포 파크애비뉴' 1순위 청약에 1만여명이 몰려 세자릿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9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르엘 신반포 파크애비뉴의 1순위 당해지역 청약은 98가구 모집에 1만1205명이 접수, 평균 경쟁률 114.3대 1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574.3대 1로 107.97㎡(이하 전용면적)에서 나왔다. 49.98㎡(170.3대 1), 59.99㎡(127.4대 1), 84.92㎡(55.2대1), 84.94㎡(63.6대 1)순으로 경쟁률이 높았다.


르엘신반포파크애비뉴는 지하 3층∼지상 35층, 3개 동, 330가구 규모로 3.3㎡당 평균 분양가는 4849만원으로 책정됐다. 면적별로 ▲49㎡ 10억3000만원 ▲59㎡ 12억3300만원 ▲84㎡A 17억2100만원 ▲84㎡B 16억7500만원 ▲107㎡ 20억5500만원이다.


모든 타입의 분양가가 9억원이 넘어 중도금대출과 잔금 대출이 불가하지만 주변 단지에 비해서는 저렴한 분양가라 다수의 청약자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 단지 인근에 위치한 래미안신반포팰리스의 84㎡의 경우 지난 4월 22억7000만원에 매매됐다. 르엘신반포파크애비뉴에 당첨되면 약 5억원의 시세차익이 생기는 셈이다.

이 단지는 서울 지하철 3호선 잠원역과 신사역을 모두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강남점)과 센트럴시티 등 고속버스터미널 상권을 이용 할 수 있으며, 주변에는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과 국립중앙도서관 등이 위치해 있다. 신동초등학교와 신동중학교는 단지 인근에 위치해 도보 통학이 가능하다. 한강 주변 잠원 한강공원과 명주근린공원 등 녹지공간도 풍부하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16일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