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가 봉쇄' 발 묶였던 동티모르 韓교민 10명, 다국적 전세기로 귀국길 올라

최종수정 2020.05.25 17:27 기사입력 2020.05.25 17: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두 달 가까이 국제선 여객기 운항이 끊겨 발이 묶였던 동티모르 한국 교민 10명이 25일 필리핀행 다국적 전세기를 통해 귀국길에 올랐다.


이날 주동티모르 한국 대사관에 따르면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관계자, 교육부 파견 교사, 가톨릭 수사, 개인사업자 등 한국인 10명은 동티모르 수도 딜리발 필리핀 마닐라행 팬퍼시픽항공 전세기를 타고 출발했다. 전세기에는 우리 교민 외에도 필리핀인 35명, 일본인 4명, 미국인 1명 총 50명이 탑승했다.

동티모르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지난 3월29일부터 모든 여객기 운항이 중단돼 사실상 '국가 봉쇄' 사태다. 주동티모르 한국 대사관은 귀국 수요를 파악해 주동티모르 필리핀대사관, 주필리핀 한국대사관 등과 협력을 거쳐 전세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1인당 편도 항공료는 433달러로 알려졌다.


전세기에 탑승한 우리 교민들은 이날 마닐라에 도착한 뒤 오후 11시55께 대한항공 KE624편으로 갈아타고 26일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앞서 동티모르 한국 교민 220여명 가운데 코이카 단원 94명을 포함한 110여명이 귀국했다. 이날 추가로 10명이 귀국길에 오르면서 현지에는 100명의 교민이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