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구시립무용단, 국제현대무용제 폐막무대 '피날레'

최종수정 2020.05.22 21:20 기사입력 2020.05.22 15:51

댓글쓰기

28~29일 서울 아르코예술극장서 옴니버스 형식 신작 '비'(Be) 공연

대구시립무용단, 국제현대무용제 폐막무대 '피날레'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대구시립무용단(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 김성용)은 28~29일 제39회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MODAFE)의 폐막공연에 초청받아 무대에 오른다고 22일 밝혔다.


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김성용 감독의 신작 '비'(Be)는 공연시간 70여분의 대극장 작품으로, 올해 축제 초청작 중 유일한 단독공연이다. 국내 최장수 현대무용 축제인 '모다페'(MODAFE)는 지난 14일 시작된 이후 29일까지 16일 동안 서울 동숭동 아르코예술극장과 한국장애인예술문화원 이음아트홀에서 열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팀만 참가하는 올해 축제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무용 안무가 안애순·정영두·이경은·김성용·김설진 등이 총출동했다. 특히 이번 축제의 모든 공연은 현장관람과 함께 온라인으로 생중계되고 있다.


모다페의 폐막작으로 대구시립무용단의 작품이 선정된 것은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는 게 무용단 측의 설명이다. '리틀 히어로, 컴 투게더'를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코로나19 재난으로 무너진 시민들의 일상을 위로하는 춤사위를 보여주고 있다.


김성용 예술감독은 "우리가 추는 춤으로 사회 구성원에게 영향을 줄 수 있고, 거기에 대한 책임 또한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사회적 변화에 다양한 돌파구를 모색하며 무용단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대구시립무용단은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된 정기공연을 영화로 제작해 8월 상영을 준비 중이며, 9월에는 대규모 야외공연도 계획하고 있다. 제39회 국제현대무용제에 관한 정보 및 온라인 생중계 시청 방법은 '모다페'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가능하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